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플·화웨이도 이러니 '삼성' 찾을 수밖에…폰 신기술 또 나왔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163
  • 2021.01.20 1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애플·화웨이도 이러니 '삼성' 찾을 수밖에…폰 신기술 또 나왔다
삼성전기 (196,000원 상승7500 4.0%)가 스마트폰을 더 얇거나 더 접을 수 있게 만들 수 있는 부품 기술을 또 내놨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를 시작으로 삼성전자와 애플 등 글로벌 선두권 업체의 러브콜이 예상된다.

삼성전기는 두께 0.65㎜의 초슬림 3단자 MLCC(적층세라믹캐파시터)를 개발,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에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MLCC는 전자제품에서 회로에 전류가 안정적으로 흐르도록 일종의 댐 역할을 하는 핵심부품이다. 스마트폰이나 가전제품, 자동차 등에 폭넓게 필수적으로 사용된다. 스마트폰의 경우 400개 이상이 들어간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3단지 MLCC는 1209크기(1.2㎜×0.9㎜)에 두께 0.65㎜로 기존 제품(두께 0.8㎜)보다 두께가 18% 줄었다. 크기와 두께가 줄어든 만큼 스마트폰을 더 얇게 만들거나 더 접을 수 있게 만드는 등 설계 자유도를 높일 수 있다.

삼성전기는 독자적인 박층 성형기술과 초정밀 적층기술을 적용해 신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잠망경식 폴디드줌 광학렌즈 기술. 갤럭시S20 울트라 등에 적용됐다. /사진제공=삼성전기
삼성전기가 개발한 잠망경식 폴디드줌 광학렌즈 기술. 갤럭시S20 울트라 등에 적용됐다. /사진제공=삼성전기
최근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5G(5세대) 이동통신·멀티카메라 등 다기능·고성능화로 부품 수가 늘면서 초소형 부품에 대한 수요가 높다.

특히 3단자 MLCC는 처리 속도가 빠른 5G 스마트폰 특성상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전원단에서 발생하는 고주파 노이즈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데다 1개의 3단자 MLCC가 3~4개의 일반 MLCC를 대체할 수 있어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필수 부품으로 꼽힌다.

삼성전기가 2019년 개발한 잠망경식 폴디드줌 광학렌즈도 이른바 '카툭튀'(스마트폰에 고배율 카메라가 장착되면서 카메라 렌즈가 툭 튀어나온 현상)를 해결하는 기술로 주목 받았다. 폴디드줌 렌즈는 고배율 광학줌을 위해 켜켜이 쌓은 렌즈와 이미지센서를 빛의 굴절을 이용한 잠망경처럼 가로로 배치한 부품이다. 이 기술은 지난해 삼성전자 '갤럭시S20 울트라'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적용됐다.

김두영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부사장)은 "5G 이동통신 상용화와 자동차의 전장화로 초소형·고성능·고신뢰성 MLCC 수요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며 "핵심 원자재 자체개발과 설비 내재화 등 차별화된 기술력과 생산 능력 강화로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기는 1988년부터 MLCC 사업을 시작했다. IT부문 시장점유율은 세계 2위다. 특히 소형화와 적층기술에서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는다.

애플·화웨이도 이러니 '삼성' 찾을 수밖에…폰 신기술 또 나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