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타벅스, 아시아계 손님 컵에 '째진 눈' 그렸다가… 1600만원 배상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36
  • 2021.01.20 2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벅스 로고. (기사와 무관한 매장) /사진=로이터
스타벅스 로고. (기사와 무관한 매장) /사진=로이터
아일랜드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직원이 아시아계 손님이 주문한 음료 컵에 '째진 눈'을 그려줬다가 1만2000유로(약 1600만원)를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17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12일 더블린 탈라지구의 스타벅스 매장에서 녹차라테를 주문한 태국계 이민자 수차바데 폴리는 음료에 이상한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폴리는 주문 시 직원에게 자신의 이름 약칭을 알려줬으나 음료 컵에는 이름 대신 통상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의미로 쓰이는 '째진 눈'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

모욕감을 느낀 폴리는 차별금지기구인 아일랜드 직장관계위원회(WRC)에 진정을 냈고 WRC는 해당 매장에 손해 배상을 명령했다. WRC가 책정한 위자료는 1만2000유로(한화 기준 1600만원) 상당이다.

WRC는 "이와 같은 시각적 묘사는 폴리의 인종과 분명히 관계돼 있다"며 "19세기 풍자 만화처럼 공격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측은 폐쇄회로(CC) TV를 확인해본 결과 모욕감이나 불쾌함을 주려한 의도가 아니었으며 매우 호의적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WRC의 결정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면서도 "우린 어떤 차별에 대해서도 불관용의 입장을 갖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태국 출생의 폴리는 부모와 함께 유년 시절 아일랜드로 건너온 뒤 국적을 취득한 태국계 아일랜드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출범 앞둔 LG마그나, 애플카 협력설에 힘실리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