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학폭도 언택트…사이버폭력 늘었다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부,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피해 있었다" 0.9%

/제공=교육부
/제공=교육부
지난해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밝힌 학생 비율이 모든 학령대에서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사이버폭력과 집단따돌림 유형은 증가해 별도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감이 초‧중‧고등학교(초 4∼고 2)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매년 두 번 실시해왔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으로 인해 한 번으로 축소해 9월에 시행했다.

조사 결과 전체 피해응답률은 0.9%로 전년도 조사(2019년 4월1~30일) 대비 0.7%포인트 감소했다.

학교급별로는 △초 1.8% △중 0.5% △고 0.2%로 조사됐다. 2019년 1차 조사 대비 각각 △초 1.8%포인트 △중 0.3%포인트 △고 0.2%포인트가 감소했다.

학생 1000명당 피해유형 응답 건수는 지난해와 비교해 모든 피해유형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언어폭력(4.9건), 집단따돌림(3.8건), 사이버폭력(1.8건)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제공=교육부
/제공=교육부

피해유형별 비중은 △언어폭력(33.6%) △집단따돌림(26.0%) △사이버폭력(12.3%) 순으로 나타났다. 2019년 1차 조사와 비교해 다른 피해 유형의 비중이 감소한 것과 달리 △사이버폭력(3.4%포인트) △집단 따돌림(2.8%포인트)의 비중은 증가했다.

집단따돌림은 초, 중, 고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언어폭력은 초등학교에서, 사이버폭력은 중학교에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전체 가해응답률은 0.3%로 2019년 1차 조사 대비 0.3%포인트 감소했다. 학교급별로는 △초 0.7% △중 0.2% △고 0.05%로 조사됐다. 2019년 1차 조사 대비 각각 △초 0.7%포인트 △중 0.1%포인트 △고 0.05%포인트 감소했다.

전체 목격응답률은 2.3%로 2019년 1차 조사 대비 1.7%포인트 감소했다. 학교급별로는 △초 4.0% △중 1.6%, △고 0.8%로 조사됐다. 2019년 1차 조사 대비 각각 △초 3.9%포인트 △중 1.1%포인트 △고 0.6%포인트 감소한 결과다.

한효정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지표연구실 실장은 “2019년 1차 조사 결과와 비교하여 학교폭력 피해‧가해‧목격 응답률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사이버폭력, 집단 따돌림의 비중이 증가한 점을 고려하여 정부 차원에서 적절한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 분석을 통해 학교폭력 예방 및 대응 강화를 위한 학교폭력 예방 계획을 2월 중 수립해 시행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