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세청, 대한항공 전격 세무조사…2700억원 상속세 들여다본다(상보)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0 1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국세청이 대한항공에 대한 세무조사에 전격 착수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총수 일가가 납부해야 할 2700억원 규모의 상속세와 관련해 탈루 여부 등을 들여다볼 목적에서다.

2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 강서구 공항동에 위치한 대한항공 본사에 조사요원들을 투입해 세무·회계 자료를 수집하고 대면 조사 등을 진행 중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9년 선대 조양호 회장의 사망으로 발생한 상속세에 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상속세 관련 사항을 살펴보기 위한 것으로 안다"며 "자세한 사항을 파악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앞서 조원태 회장 등 일가가 신고한 상속세 규모는 총 2700억원이다. 일가는 연부연납제도에 따라 이 상속세를 향후 5년간 분할 납부할 계획이다.

분할 납부 방식이지만 이같은 상속세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및 KCGI 등 3자연합과 경영권 분쟁을 지속하고 있는 조원태 회장에게는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상속세 납부를 위한 자금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할 경우 주식을 반강제적으로 매각하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조 회장은 지난해 한진칼의 지분을 담보로 400억원의 현금을 대출했는데 이는 상속세 납부를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만큼 세무조사의 결과에 따라 향후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가능성도 일각에선 제기된다. 3자연합은 오는 3월말 예정된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신규 이사 선임과 정관 일부 변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