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첫 우승 노리는 피를로, '절친' 가투소와 격돌…나폴리와 수페르코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0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안드레아 피를로 유벤투스 감독. © AFP=뉴스1
안드레아 피를로 유벤투스 감독.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올 시즌 유벤투스의 지휘봉을 잡고 지도자로 데뷔한 안드레아 피를로(42)가 감독으로 첫 우승컵에 도전한다. 상대는 AC밀란과 이탈리아에서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던 젠나로 가투소(43) 감독이 이끄는 나폴리다.

유벤투스와 나폴리는 21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레조넬에밀리아의 마페이 스타디움에서 2020-21 수페르코파(슈퍼컵)를 치른다.

수페르코파는 지난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우승팀과 코파 이탈리아(컵대회) 우승팀이 격돌하는 대회다. 유벤투스는 지난 시즌 세리에A 9연패를 달성했고, 나폴리는 코파 이탈리아에서 유벤투스를 꺾고 6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두 팀의 대결은 피를로 감독과 가투소 감독의 첫 지도력 대결에 관심을 끌고 있다.

피를로와 가투소는 선수 시절 AC밀란과 이탈리아의 중원을 책임지며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다. 피를로가 중원에서 정확한 패스로 경기를 조율하고, 가투소는 그의 옆에서 궂은일을 도맡았다.

둘은 AC밀란에서 세리에A 우승 2번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등을 이뤘고,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는 우승을 합작했다. 둘은 당시 월드컵올스타팀의 미드필더로도 나란히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경기장 밖에서도 끊임 없이 장난을 치면서 늘 붙어다닌 '절친'이었다.

젠나로 가투소 나폴리 감독. © AFP=뉴스1
젠나로 가투소 나폴리 감독. © AFP=뉴스1


피를로와 가투소는 이제는 지도자로 우승 트로피를 놓고 첫 대결을 펼친다. 당초 두 감독의 맞대결은 지난해 10월 예정됐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나폴리가 유벤투스 원정을 떠나지 못해 이번에야 첫 대결이 이뤄졌다.

피를로 감독은 올 시즌부터 유벤투스의 지휘봉을 잡으며 지도자로 첫 발을 디뎠다. 유벤투스는 새 출발을 하는 피를로 감독을 위해 아르투르, 알바로 모라타, 페데리코 키에사, 웨스턴 맥케니 등을 영입했다.

그러나 피를로 감독의 유벤투스는 리그에서 5위에 머물러 있고, 경기 내용도 좋지 않아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돌아선 여론을 돌리기 위해서 슈퍼컵 우승 트로피가 필요하다.

반면 가투소 감독은 지난 2013년 FC시옹(스위스)에서 선수 겸 감독을 시작으로 팔레르모, 피사, AC밀란(이상 이탈리아) 등을 거쳐 지도자 생활이 벌써 9년차에 접어들었다.

2019년부터 나폴리를 이끌고 있는 가투소 감독은 첫 시즌 세리에A에서 7위에 머물렀지만 코파 이탈리아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그리고 올 시즌에도 3위를 마크하고 있다.

피를로 감독과 비교해 경험이 풍부한 가투소 감독은 "우리는 현재 완벽한 공격진을 꾸릴 수 없지만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며 "유벤투스가 분명 더 강할 수 있지만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나설 것"이라고 우승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