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스마트폰 정리수순…시나리오 3가지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전자  권봉석 사장 /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권봉석 사장 / 사진제공=LG전자
LG가 ‘애물단지’ 스마트폰 사업을 정리하는 수순에 돌입했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조만간 사업 향배를 결정하기로 했다. 누적적자만 5조원 규모로 밑빠진 독과 같은 스마트폰 사업을 더이상 유지하기 어렵다는 판단인데, 매각과 함께 사업부 축소, 타 사업본부와 병합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이날 MC사업본부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사장은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최근 사업 매각설 등으로 동요하고 있는 직원들을 다독이기 위한 메시지였지만, 사업 철수 여부까지도 검토 중임을 공식적으로 시인한 셈이다.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철수설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각이냐 축소냐 갈림길선 LG폰


LG 스마트폰 정리수순…시나리오 3가지

LG전자는 MC사업본부 체질 개선을 위해 최근 수년간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글로벌 생산지 조정, 새로운 폼팩터 출시 등 강도 높은 사업 구조조정을 시행했지만, 23분기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왔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 원 규모에 이른다. 막판 기대했던 스위블폰 ‘ LG 윙’의 부진이 컸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LG윙은 폼팩터 혁신을 전면에 내세운 전략제품이지만, 국내 누적판매량이 10만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LG전자 스마트폰 판매량 순위는 9위(점유율 2.2%)에 불과하다.

권봉석 사장은 지난해 1월 CES에서 올해를 MC사업본부의 흑자전환 기점으로 언급했지만 이 역시 불투명하다. 야심작 롤러블폰이 실적 반등의 신호탄이 될것이라는 시각도 있지만 새로운 폼팩터인 만큼 검증이 필요하고 최근 경쟁여건상 핵심부품 수급도 여의치 않다는 평가다. 사실상 개발비 회수도 쉽지않은 상황이어서 특단의 조처가 없이는 더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구글, MS 등 인수거론...롤러블폰, 특허, 해외공장 등 매력적


업계에서는 LG전자가 휴대폰 사업을 존속시킬 경우 MC사업본부를 부로 축소하거나 타 사업본부와 병합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보고 있다. 내부개발인력을 줄여 TV와 사운드바, 무선이어폰 등을 담당하는 HE사업부와 합치는 형태로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이미 지난해말 ODM관련 부서를 강화하고 ODM 물량도 70%까지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연구개발 조직은 롤러블폰 같은 프리미엄폰 일부 모델개발에만 집중한다는 것이다.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 /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 / 사진제공=LG전자

매각 가능성도 거론된다. 회사는 부인하지만 이미 시장에서는 페이스북 등 몇몇 인수 후보 기업의 이름이 돌고 있다. CES에서 살짝 공개한 롤러블폰으로 기업가치를 높였고 엔지니어 단계 구조조정이 이뤄진 만큼 매각 협상시 유리한 조건을 만들려한다는 소문도 돈다. LG전자의 휴대전화 관련 특허경쟁력이 상당한 데다 중국, 브라질, 베트남 등 해외로 생산공장을 이전한 것도 매수 기업측면에서는 매력적 요인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경우에따라 베트남 등지 해외 생산기지를 휴대폰 사업진출을 원하는 현지기업에 매각할 수 도 있는데, 이미 어느 정도 협상이 진척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권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면 구성원에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