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학교 안 전파 2%뿐"…등교개학 힘실은 정은경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0 19: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질병청장 참여 작년 말 공동 논문서 "학교폐쇄 이익 제한적"...소아·청소년 확진자 가족·친지 전파 46%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코로나19로 비대면 졸업식이 진행된 서울 원효초등학교 6학년 교실 교탁 위에 꽃다발이 놓여 있다.  졸업생과 학부모들은 온라인으로 접속해 실시간으로 졸업식에 참석했다. 2021.1.13/뉴스1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코로나19로 비대면 졸업식이 진행된 서울 원효초등학교 6학년 교실 교탁 위에 꽃다발이 놓여 있다. 졸업생과 학부모들은 온라인으로 접속해 실시간으로 졸업식에 참석했다. 2021.1.13/뉴스1
코로나19 대응을 진두지휘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학교 폐쇄와 등교 중지가 실익보다는 개인적·사회적인 피해를 더 야기한다는 내용의 공동 논문을 발표했다.

20일 관계기관 등에 따르면, 정 청장은 질병청, 한림대 의대 사회예방의학교실 등과 지난해 12월 27일 소아감염학회지에 논문을 싣고 지난해 5월1일 국내 초중고교 등교 재개 이후 7월12일까지 총 127명의 소아·청소년(3~18세) 확진자 중 학교 전파 사례는 3명(2%)에 불과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확진 경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건 가족 및 친지 전파로 59명(46%)이었고, 18명(14%)은 학원 및 개인교습, 8명(6%)은 노래방·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감염됐다. 정 청장 등은 논문에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관리체계가 사전에 마련되고 준비된 경우 학교 내 코로나19 전파는 드물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소아·청소년이 코로나19 전체 확진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학교 폐쇄 여부와는 큰 관련이 없었다. 연구 기간 국내 확진자 1만3417명 중 0~19세 소아·청소년 비율은 7.2%로 학교 폐쇄 전후의 차이는 거의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아일랜드, 호주, 이스라엘,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 학교 내 방역 수칙을 준수한 결과 전파 사례가 적었다는 연구 내용과 결론이 일치한다고 적시했다.

연구팀은 특히 "아동·청소년의 코로나19 감염은 가정이나 입시학원, 개인 과외, 다중이용시설 등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코로나19 대응으로 학교를 폐쇄하는 것의 이익은 제한적이고, 개인과 사회 모두에게 큰 피해를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오후 기자 설명회에서 "어떻게 평가할 것이냐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우려했었던 것 만큼 학교 내 전파가 원활해 규모 있는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던 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유지가 잘되게 관리가 병행된다면 (학교 내) 감염 전파 최소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교육당국의 증상 모니터링, 의심환자 조기 배제 등 방역 수칙이 잘 이행됐기 때문에 이 정도 성과가 나타났다고 본다"고 했다.

질병청은 연구 논문에 대해 누구나 인터넷에서 찾아볼 수 있도록 개방형 정보 열람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