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호영 "정연주, 차기 방심위원장?… 즉각 철회하라"

머니투데이
  • 서진욱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특위 9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특위 9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차기 방송통신심의위원장에 정연주 전 KBS 사장의 하마평이 도는 것에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온 정 전 사장을 혹시라도 검토하고 있다면 지금이라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21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정 전 사장은) 조중동 종편을 급수를 내리기 힘들 정도로 저질이다, 추악하게 오염된 한국 언론은 왜 망하는 언론사가 없냐고 노골적인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왔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영방송을 통해 건국 유공자를 친일파로 몰아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하는 역사편향 논란을 야기했다"며 "베네수엘라 우고 차베스를 반신자유주의 투자로 혹세무민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 전 사장은 미국 국적 취득은 특수 계급의 특권적 행태라고 호통치면서 두 아들의 병역면제 서류를 주미대사관에 직접 접수하고, 시민권 취득과 병역 면제가 문제되자 사장 자리를 내놓아야 할 문제냐고 뻗대기도 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오죽하면 KBS 노조도 정연주가 죽어야 KBS가 산다는 성명을 냈겠냐"며 "그런 인물이 이 정권에서 방송 공정성을 심의할 방심위원장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내각 장관들을 부엉이(친문 인사들의 부엉이모임을 지칭) 출신으로 마음대로 임명하는데, 전리품 얻듯 자기 편만 채우면 국민통합이 멀어지고 민심이 떠날 것이라고 엄중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