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를만큼 올랐나…넷플릭스 관련주, 차익실현 매물에 하락세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0: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국내 대표 콘텐츠 종목들이 대부분 약세다. 최근 넷플릭스 실적 발표 이후 이어진 주가 급등에 차익실현 매물이 흘러나오는 모습이다.

21일 오전 10시 스튜디오드래곤 (95,700원 상승1400 -1.4%)은 전일대비 300원(0.28%) 오른 10만7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키이스트 (14,150원 상승50 0.3%), SBS콘텐츠허브 (6,460원 상승10 0.2%), 제이콘텐트리 (44,800원 상승500 -1.1%)가 약보합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에이스토리 (34,150원 상승650 -1.9%), 대원미디어 (11,000원 상승50 -0.5%)가 1% 넘게 하락 중이다.

최근 급등한 주가가 부담이다. 전날 스튜디오드래곤은 6.9%, SBS콘텐츠허브와 대원미디어는 각각 7.39%, 6.2% 상승했다. 키이스트는 상한가(29.93%)를 기록했다.

지난해 넷플릭스 호실적이 주가를 끌어올렸다. 넷플릭스는 최근 스튜디오드래곤의 '스위트홈'와 '킹덤' 등 공격적으로 국내 콘텐츠를 강화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지난해 말 기준 총 가입자 수가 2억370만명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66억4000만달러(약 7조3021억원)로 시장전망치(66억2600만달러)를 웃돌았다. 한편 20일 넷플릭스 주가는 16.85% 급등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