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장님 따님 콩쿠르 투표 좀"…국립대병원이 직원들에 보낸 문자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0: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남대학교병원이 직원 2000여명에게 발송한 문자.(독자제공)/사진=뉴스1
전남대학교병원이 직원 2000여명에게 발송한 문자.(독자제공)/사진=뉴스1
국립대병원인 전남대학교병원에서 '국제 콩쿠르 결선에 진출한 간부의 딸에게 투표해 달라'는 문자를 직원들에게 발송해 논란이 불거졌다.

20일 전남대병원 등에 따르면 전남대병원 총무과는 지난 15일 '투표 요청' 제목의 문자를 2000여명의 직원에게 발송했다.

해당 문자에는 "알려드립니다. A실장님의 따님이 미국에서 진행된 2021년 카네기 국제 콩쿠르에서 결선에 진출하였답니다"라며 투표를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자에는 '한국, 스페인, 중국, 미국에서 각 1명씩 결선에 진출해 결선대회를 진행하는데 최종 우승자는 심사위원 점수 50%와 인터넷 관중 50%로 결정된다'는 방식도 설명됐다. 첨부한 링크에 들어가 A실장의 딸 이름을 선택한 후 전자메일을 기록하고, '로봇이 아닙니다'를 클릭하라는 등 자세한 투표 절차까지 있었다.

끝으로 "전남대병원이라는 한 지붕 아래 있는 우리가 함께 도와야 하지 않겠습니까? 투표 부탁드립니다"는 내용도 덧붙었다.

문자를 받은 직원들 사이에서 해당 문자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직원들은 뉴스1에 "하루에도 수 십번씩 재난 문자가 울리는데 이런 사적인 내용까지 병원 공지 문자로 받아야 하느냐", "웹 문자 발송에도 비용이 드는데 법인 예산을 써가면서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남용한 갑질이 아닌가 싶다", "무언의 압박을 하는 것 같아 불편하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문자는 A간부와 친분이 있는 총무과 직원 B씨가 직접 작성해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대병원 측은 "A씨가 친한 지인들과 있는 단톡방에 딸의 콩쿠르 이야기를 한 것인데 B씨가 이를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전체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안다"며 "그저 선의였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공적 자산을 사적으로 유용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면서도 "A씨 딸도 콩쿠르 결선에서 최종 탈락해 문자로 이득을 취했다고 볼 수도 없다. B씨 개인의 일탈"이라고 일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