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광소방서, 날개 다친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구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남 영광소방서는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수리부엉이 한 마리를 구조해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순천 소재)에 인계했다고 21일 밝혔다.(영광소방서 제공)2021.1.21/뉴스1 © News1
전남 영광소방서는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수리부엉이 한 마리를 구조해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순천 소재)에 인계했다고 21일 밝혔다.(영광소방서 제공)2021.1.21/뉴스1 © News1
(영광=뉴스1) 박영래 기자 = 전남 영광소방서(서장 이달승)는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수리부엉이 한 마리를 구조해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순천 소재)에 인계했다고 21일 밝혔다.

119구조대는 전날(20일) 오후 1시쯤 영광읍 학정리 도로에 수리부엉이가 고립돼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도로 중앙선에 날개가 다친 것으로 보인 수리부엉이를 발견한 구조대는 동물포획장비를 이용해 안전하게 구조한 뒤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인계했다.

수리부엉이는 몸길이 약 70㎝의 대형 조류로 머리에 난 귀모양 깃털이 특징이며 깃털은 진한 갈색에 검정색 세로 줄무늬가 있고 눈은 붉은색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비교적 드문 텃새이나 전국에 걸쳐 분포한다. 숲보다는 바위가 많은 바위산에 산다.

1982년 11월16일 천연기념물 제324호 지정됐고, 2012년 5월31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영광소방서 관계자는 "구조된 수리부엉이가 건강하게 회복돼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야생동물을 발견했을 때 무리하게 잡으려고 하거나 위협을 가하지 말고 야생동물구조센터나 11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