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멍청이' 트윗 사라졌지만 '불평등·기후변화' 새 과제 얻은 연준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04: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사진=AFP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사진=AFP
조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으로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노골적인 금리인하 압박에서 벗어나게 됐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와의 동거가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충격파가 아직 남아있는 데다 소득 불평등과 기후 변화 같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요구받게 될 수 있어서라고 CNBC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화정책과 관련해 새 정부와 연준은 우호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닛 옐런 전 연준 의장이 초대 재무장관이 될 가능성이 커 재무부와 연준의 긴밀한 협력이 기대된다. 레이먼드제임스의 에드 밀스 정책 애널리스트는 "재무부와 연준의 정책은 그 어느 때보다 일치된 모습일 것"이라면서 "둘의 초점은 거의 온전하게 경제 회복에 맞춰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한 대통령의 직접적 개입도 사라질 공산이 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연준을 향해 일본이나 유럽처럼 기준금리를 마이너스까지 내리고 달러 가치를 떨어뜨릴 것을 요구하며 그렇게 하지 않는 연준을 향해 "멍청이" 같은 원색적 비난을 퍼붓곤 했다.

그러나 연준은 이전의 정부와는 다른 종류에 압박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전했다. 경제 불평등이나 기후 변화 같은 사회 문제 해결에 연준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왈렌글로벌어드바이저스의 크리스토퍼 왈렌 대표는 "바이든은 연준을 존중할 것이다. 그러나 여당인 민주당에는 사회적 문제에 해답을 요구하는 이들이 있고, 이들은 연준이 메인스트리트(실물경제)를 지원하는 대신 월스트리트(금융시장)이 좋아하는 저금리만 유지하는 것을 가만히 두고 보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제롬 파월 의장은 이미 의회 청문회에서 기후변화와 소득 불평등에 관련해 연준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일상적으로 직면해왔다. 또 통화정책과 은행규제가 연준의 주된 역할이긴 하지만 연준은 최근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몇 가지 조치를 강구해온 게 사실이다.

연준이 지난해 평균물가목표제를 도입해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를 일정 기간 웃돌더라도 금리를 인상하지 않겠다고 한 게 대표적이다. 실업률이 완전고용 수준까지 떨어지는 경기과열 상황에서도 인종이나 소득격차를 넘어 전 계층이 경기회복의 과실을 맛볼 때까지 완전고용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기 때문이다.

또 연준은 기후변화 해소를 위한 글로벌 중앙은행 컨소시엄인 '녹색금융네트워크(NSFS)'에 가입했다. 연준이 은행 스트레스테스트에서 기후손실 조항을 포함하도록 지시했다는 소식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연준의 역할을 사회문제 해결로 확대하는 것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카토연구소의 조지 셀긴 선임연구원은 "연준의 책임을 확장하려는 노력은 다른 수단으로 더 잘 달성할 수 있는 목표를 두고 연준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것일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