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서 경영 너무 힘들어 떠나겠다"…이재용 '가짜' 옥중서신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1: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사진=이기범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사진=이기범 기자
지난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고 재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짜 옥중 서신'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 편지글에는 한국 기업인의 고충을 토로하며 '본사 이전' 등 한국을 떠날 계획이 담겨 있다.

또, 온라인상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의 옥살이에 대한 의견차로 갈등도 고조되고 있다. '한국 먹여살리는 기업의 대표인데 불쌍하다'는 의견부터 '법 앞에 공평하게 죄를 지었으면 감당해야 한다'는 입장까지 상반된 의견이 충돌하는 모양새다.

21일 카카오톡 채팅방,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전날부터 이재용 부회장이 재수감된 이후 보냈다는 '옥중 특별 회견문'이라는 글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글쓴이는 "이재용입니다. 먼저 삼성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합니다. 올바른 처신을 하지못한 저의 불찰에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며 본인이 이 부회장인 것처럼 글 서두를 썼다.

이어 "말을 사서 정유라가 사용하도록 한 것이나 영재센터에 기금을 지원한 것은 기업인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했다"며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심경을 밝히는 인상을 주는 글을 적었다.

이어 "국위선양과 납세와 고용창출과 신제품개발로 국가에 대한 보답은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한다"며 "자의로 결정한 일들이라면 책임을 지는게 마땅하겠지만, 저로서는 이 모든 일들에 대한 책임을 진다는게 솔직히 이해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이제 기업을 한국에서 경영하기는 너무 힘든 것 같고, 이제 이 나라를 떠나려고 생각한다. 그룹의 본사부터 제 3국으로 옮겨 가겠다"며 "할아버님과 아버님의 노력으로 이룩한 삼성을 글로벌 경쟁에서 낙오시킬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가짜 옥중 서신과 관련해 삼성 측은 '가짜 편지'라고 선을 그었다.

오히려 이재용 부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을 지원하겠다'는 '진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가짜 편지'까지 등장하는 등 이재용 부회장의 수감 문제를 둘러싼 논쟁은 온라인상에서도 뜨겁다

이재용 부회장 지지파와 반대파가 극명하게 나뉘는 분위기다.

이재용 부회장 입장을 측은하게 여기는 누리꾼들은 "불쌍하다", "삼성을 전부 외국으로 옮겨라", "세상에 내가 재벌을 걱정하게 될 줄이야"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법 앞에 모든 자 평등하다. 죄 값을 치루는데 방식에 다름이 있어선 안 된다", "감방이 호텔도 아니고 죄값을 치루는 것은 당연한 것", "뇌물죄 치고는 형량이 적은 것" 등의 반응을 보이며 국정농단 관련 죄값을 치른다는 측면에서 실형선고을 피할 수 없었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