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폼페이오는 광대" 끈떨어진 트럼프 각료 제재 나선 中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1: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2일 (현지시간) 워싱턴의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2일 (현지시간) 워싱턴의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중국 정부가 2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정권 인사 28명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자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미국 정부의 중국 관련 움직임에 주로 책임이 있는 28명을 제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엔 트럼프 정부의 폼페이오 장관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이 포함됐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등도 제재 리스트에 올랐다.

중국 외교부는 "이들과 그들의 직계 가족은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입국이 금지된다"며 "이들과 관련 있는 회사와 단체 등도 중국에서의 사업이 제한된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제재 조치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무렵인 이날 새벽 1시 무렵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몇 년간 미국의 일부 반중 정치인들은 중국에 대한 이기적인 정치적 이익과 편견과 증오로 인해 중국과 미국 국민의 이익을 고려하지 않고 중국 내정에 심각한 지장을 주는 미친 행동을 계획하고 실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의 이익을 저해하고 중국 국민들을 불쾌하게 하고 중미관계를 심각하게 교란시켰다"며 "중국 정부는 중국의 국가주권, 안보, 개발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굳게 결의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제재 결정이 내려진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나바로 전 백악관 고문 등이 미국의 중국 관련 움직임에 주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번 제재는 지난 몇년간 중미 관계를 독살해온 사람들과 미래의 중미 관계에 대한 중국의 최저선을 직접적으로 그리는 방식"이라고 평가했다.

중국인민대학 미국학 전문가인 댜오 다밍 교수는 "이번 제재는 완전히 상호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향후 중미 관계가 안정되기를 바라는 중국의 자제심과 진정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 같은 악명 높은 정치인들은 거짓말을 너무 많이 했다"며 "그는 광대였고 역사의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일갈했다.

리하이동 중국 외교대학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중국 정책에 대해서는 중국의 핵심 이익을 항상 존중하고 윤리와 규제의 본질을 지켜야 한다는 경고를 미국에 보내는 분명한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C-쇼크' 하나투어, '복직 보장없는' 안식년 시행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