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도권 집값 사상최대 올랐다.."특단의 공급 말고 '노답'"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도권 집값 사상최대 올랐다.."특단의 공급 말고 '노답'"
"백약이 무효다."

전국 아파트값이 '역대급'으로 치솟았다. 수도권은 주간 통계를 작성한 8년8개월 만에 사상 최대폭으로 상승했고 전국 아파트값도 지난해 말 기록한 최대 상승률을 다시 찍었다. 지난해 12월 사실상 전국을 규제지역으로 묶었는데도 지방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았다.

정부가 설 연휴 전 내놓을 대규모 공급대책이 문재인 대통령 언급대로 "예상을 뛰어넘는 특단"이 되지 못할 경우 올해도 '집값쇼크'가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한국부동산원은 18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0.29%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주 상승률 0.25% 대비 상승폭이 확대돼 지난해 12월21일 기록한 역대 최대 상승률(0.29%)을 다시 찍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값이 일제히 상승세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지난주 0.07% 상승한 서울 아파트값은 이번주 0.09% 올랐다. 이번주 상승폭은 부동산 세제를 대폭 강화한 지난해 7·10 부동산 대책 시점 상승률(0.09%)과 동일하다. 대책 발표 6개월여 만에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다.

'강남3구' 가운데 송파구 상승률이 0.18%로 2019년 12월 16일 이후 1년1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올랐다. 압구정과 반포동 재건축 이슈가 있는 강남구와 서초구도 각각 0.11%, 0.10% 올라 강남권 집값 상승을 주도했다.

수도권 상승률은 0.31%를 기록, 부동산원이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8년8개월 여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2월 말 '수용성'(수원·용인·성남) 집값 과열로 0.30% 올랐던 것과 대비해도 상승폭이 더 벌어졌다. 경기도가 지난주 0.36%에서 이번주 0.42% 올랐고 인천은 0.36%에서 0.40%로 일제히 오름폭이 확대됐다.

경기도 양주시가 수도권 북부 지역 중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교통호재로 1.27% 상승해 3주 연속 1%대 급등세다. 1기 신도시로 묶이는 고양시 일산, 성남시 분당, 안양시 평촌 등이 저평가 인식 확산으로 연일 오름세를 이어갔다.

수도권 집값 사상최대 올랐다.."특단의 공급 말고 '노답'"

설상가상 지방 아파트값 상승세도 꺾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17일 부산, 울산, 대구 등 전국 37곳을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으면서 지방 집값 잡기에 '올인'했다. 하지만 부산 아파트값은 전주 0.35%에서 이번주 0.38%로 상승폭을 키웠는데 특히 규제지역에서 제외된 기장군이 1.04% 급등했고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곳들도 대부분 올라 규제효과가 미미했다 이밖에 대전, 대구, 울산, 충남, 강원, 제주 등 대부분 지역이 상승세다.

정부 관계자는 "주택 거래량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아니지만 집값 상승에 대해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다음달 대규모 주택공급 방안을 내놓으면 시장의 불안이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