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거리두기에 봉사자도 못온다" 욕창 생겨도 못일어나는 쪽방 사람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이사민 기자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4: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19(COVID-19)와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쪽방촌' 주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대부분 고령인 주민들은 감염병·한파·폭설 '3중고'로 외출이 어려워지며 동네 이웃도 만나기 힘들어졌다.

설상가상으로 시청 직원, 봉사자들의 발길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끊겼다. 최소한의 대면 지원을 이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칼바람 부는 쪽방촌…코로나19·추위가 불러온 외로움


19일 동자동 쪽방촌의 한 ‘쪽방 건물’에서 주민 김모씨가 공용주방을 사용하는 모습./사진 = 오진영 기자
19일 동자동 쪽방촌의 한 ‘쪽방 건물’에서 주민 김모씨가 공용주방을 사용하는 모습./사진 = 오진영 기자

지난 20일 서울시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에는 살을 에는 듯한 바람이 불었다. 대부분 골목은 45도 이상의 가파른 언덕이나 계단이었고 길바닥은 녹지 않은 얼음으로 미끄러웠다. 길에는 두꺼운 겨울 옷을 입은 노인들이 지나다녔지만 인적은 드물었다. 언덕을 내려오던 한 노인은 짚던 지팡이가 미끄러져 손을 헛짚기도 했다.

동네 모임 장소인 새꿈어린이공원 인근에서 홀로 사는 김모씨(82)는 하루종일 누구도 만나지 못하고 누워서 보낸다. 김씨는 "계속 누워 있어 욕창이 생겼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나갈 방법이 없다"며 "대화 나눴던 서울 시청 직원, 봉사자까지 안 오니 너무 쓸쓸하고 사람이 그립다"고 털어놓았다.

서울시는 동자동 쪽방촌 거주민들의 걷기·등산·그림·수공예품 만들기 모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중이었다. 그러나 코로나 3차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면서 감염 확산 우려에 모든 프로그램을 일시 중단했다.

햇볕이 들지 않는 좁은 방에서 혼자 TV를 보던 강성남씨(68)는 한숨을 내쉬면서 "물품 지원은 계속 오지만 시청 직원들이랑 하던 걷기나 등산 등 모임 프로그램이 요 몇달 뚝 끊겼다"며 "방문 간호 서비스가 사라지고 전화기가 없어 통화 상담도 못 받는데, 항상 혼자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판자촌 전경. 사진 = 이사민 기자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판자촌 전경. 사진 = 이사민 기자

가장 오래된 판자촌 중 하나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사정도 마찬가지였다. 마을 곳곳에는 철거를 앞둔 판자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지만 인적은 드물었다.

80대 주민 김모씨는 "원래 집 근처 평상에서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는 했다"며 "요즘에는 날도 춥고 길도 미끄러운데다 코로나19도 무서워 못 모인다"고 아쉬워했다.

'88 올림픽' 이후 줄곧 이곳에서 살아온 윤모씨는 "원래는 복지단체에서 연탄을 400장씩 줬는데, 코로나19로 봉사자가 줄어 그런지 200장 정도밖에 받지 못했다"며 "밖으로 잘 안 나가다 보니 아들이라도 보고 싶지만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에 막힌 복지서비스…"최소 대면 지원 유지해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서울 쪽방촌에는 3830가구가 생활한다. 코로나19 확산세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이들의 외로움을 달랠 대부분의 대면 서비스가 중단됐다.

원각사 노인무료급식소(사회복지원각)의 강소윤 총무는 "코로나19 여파로 급식소에 모여서 밥을 먹는 대신 150여명의 독거노인들에게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며 "무료급식소가 단순히 배고픔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모여서 사람도 만나고 이야기도 하는 목적이 있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19일 동자동 골목에서 김모씨(83)가 지팡이를 짚은 채 걷는 모습 / 사진 = 오진영 기자
19일 동자동 골목에서 김모씨(83)가 지팡이를 짚은 채 걷는 모습 / 사진 = 오진영 기자

시청도 전화 상담을 확대하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그러나 관련 업무 직원이 31명에 그쳐 세세한 관리가 어려운데다 자칫 방문자를 통한 감염 우려가 있어 방문 서비스 제공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쪽방촌에 거주하시는 분들은 보통 연령이 높고 주방이나 화장실을 공동으로 사용해 집단감염의 우려가 크다"며 "대면 서비스가 주민들 외로움 달래는 역할도 하는데, 건강이 안 좋은 분들 위주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직원들의 방문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윤 중앙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쪽방촌 거주민들에게 외로움은 굉장히 위험한 요소"라며 "감염 우려에 포기하지 말고, 체온 측정과 마스크를 철저히 쓰는 등 방역에 신경쓰면서 기본적 대면 서비스가 중단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무료급식소나 모임 등은 다수가 참여하기 때문에 중단하는 것이 좋다"며 "기초방역수칙이 지켜진다면 소수 대면 서비스만으로는 감염 위험이 높지 않아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