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I·빅데이터로 '맞춤형' 일자리 정책 만든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0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I·빅데이터로 '맞춤형' 일자리 정책 만든다
고용·노동정책을 총괄하는 고용노동부와 산하 기관들이 데이터 활용역량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빅데이터 관련 인력을 충원하고 조직 구성에 나섰다.

21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고용부는 최근 빅데이터 분석 분야 일반임기제 통계 5급 1명을 채용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채용 인력은 일자리 관련 DB(데이터베이스) 구축, 행정 통계 고도화 등의 업무를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내년 3분기를 목표로 고용정보통합분석시스템(EIS·Employment Information System)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EIS는 콘텐츠와 수치 중심의 통계 제공으로 직관적으로 현황 분석이 어렵고 사용자 편의를 위한 기능(차트 등) 부족으로 업무 활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새 EIS는 고용·노동 서비스 주체 기준의 주제별 결합분석 데이터 모델로 설계한다. 일종의 일자리 관련 빅데이터다. EIS는 고용·노동 시장 분석에 필요한 다양한 주제가 결합 된 분석데이터를 생산할 수 있다.

주요 기대효과는 △분석 주제를 중심으로 다양한 업무를 결합한 정책의사결정 자료 제공 △업무 간 연계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 결합기준 제공 △개인/사업장의 최선성 및 정합성이 확보된 데이터 제공 △기업단위 신규 분석 데이터 제공 가능 등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통계 180종을 EIS의 성과관리로 통합할 것"이라면서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신속한 보고서 활용이 가능하고 강화된 시각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 원장(왼쪽) 및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사진제공=각 기관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 원장(왼쪽) 및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사진제공=각 기관

고용부 산하 기관들도 빅데이터 조직 구성에 힘을 쏟고 있다.

고용 정보 분석·제공 업무를 하는 한국고용정보원은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에 대한 요구 증가와 업무 전문성 강화를 위해 빅데이터센터를 신설한다. 현재 일자리플렛폼실 안에 데이터분석팀이 있지만 다양한 정보를 분석할 여력이 힘들다는데 고용정보원의 판단이다.

고용정보원은 이 센터에 신규 인력 20여 명과 일자리플랫폼실, 고용정보분석센터 등 기존인력을 포함시킨다. 고용정보원 관계자는 "AI(인공지능), 빅데이터를 활용해 일자리 매칭 고도화 등 일자리 정책 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근로복지공단도 근로복지연구원 내 '노동복지 빅데이터센터'를 만든다. 공단 내 1500억건에 달하는 데이터 연계를 위한 조직이다. 센터는 보험, 복지, 의료 등 빅데이터 수집‧활용 및 분석을 위한 통합관리체계 설계하고 대내·외 노동복지정보망을 연계한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한다.

센터 신설과 함께 공단은 빅데이터 기반 업무 내재화를 위한 역량 강화도 추진한다. 공단은 빅데이터 전문가를 초청해 임직원 빅데이터 교육을 진행하고 빅데이터사업을 선도할 빅데이터 전문가도 키운다. 공단 관계자는 "데이터 기반의 업무수행으로 노동복지 정책의 과학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