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16회 경제신춘문예 시상… 예술로 거듭난 '경제·금융'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1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6회 머니투데이 경제신춘문예' 시상식에서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이순원 심사위원장, 시 부문 대상 수상자 김철, 소설 부문 대상 김봉기, 안준식 신한은행 부행장, 박종면 머니투데이 대표(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21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6회 머니투데이 경제신춘문예' 시상식에서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이순원 심사위원장, 시 부문 대상 수상자 김철, 소설 부문 대상 김봉기, 안준식 신한은행 부행장, 박종면 머니투데이 대표(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신인 작가의 등용문 ‘제16회 머니투데이 경제신춘문예’ 시상식이 21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렸다. 대상(당선작)은 소설 ‘초파리들’을 출품한 김봉기씨와 시 ‘모천’을 출품한 김철씨가 각각 받았다.

김봉기씨는 “반도체 회사에서 십여년간 일하면서 마음 속에서 소설을 쓰고 있었던 것 같다”며 “글로 풀어내면서 스스로 한풀이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철씨는 “직업이 안정적이지 않아 시장경제 원리에서 소외된 사람들이 결국 숨어서 지내거나 떠돌아다니면서 지내는 것을 지켜 봤다”며 “소외된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을 쓰고자 했다”고 했다.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은 축사에서 “경제와 금융은 우리 사회에 필수적이라 다양한 이야기 거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등단의 꿈을 이룬 수상자들이 더 큰 무대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지쳐있는 우리의 삶을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안준식 신한은행 부행장은 “생활 속 금융 이야기를 전하는 과정에 함께 하며 신한은행도 많은 보람을 느낀다”며 “신한은행 임직원 모두는 따뜻한 이야기가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금융의 온기를 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심사위원장 이순원 작가는 시 ‘모천’에 대해 “경제신춘문예 주제에 걸맞고 엄마가 붕어빵과 하루 종일 서 있던 곳이 모천이라는 시적 상상력이 돋보였다”며 “아름답고 따뜻한 작품이었다”고 평가했다. 소설 ‘초파리들’에 대해서는 “외국계 회사의 본사와 지사의 움직임, 그에 따른 내부인력의 경쟁과 협력 등을 현장성 있게 다뤘다”며 “제목의 상징성까지 두루 잘 구성했다”고 말했다.

박종면 머니투데이 대표는 “경제신춘문예는 건전한 금융 소비와 경제 발전에 기여하자는 취지에서 출발했다”며 “해가 거듭될수록 응모 작품 수가 늘고 글 수준이 높아지고 있으며 머니투데이가 한국 경제와 문학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데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경제신춘문예는 머니투데이가 주최하고 금융위원회가 후원했으며 신한은행이 함께 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