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백신 유통' SK바이오사이언스가 맡는다…508억 계약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안동=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1.1.20/뉴스1
(안동=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1.1.20/뉴스1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을 위한 유통 용역업체로 SK바이오사이언스를 낙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위탁생산에 이어 노바백스 백신의 기술이전을 통한 국내 생산·공급 계약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백신 유통까지 책임지게 됐다.

21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 국내 유통관리 체계 운영 공고를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를 사업자로 선정했다. 투찰금액은 약 508억원이다.

사업자로 선정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의 보관, 유통, 콜드체인구축 등 일련의 백신공급 전과정을 책임지게 된다. 질병청은 이번 사업을 사업자가 일괄 수행하는 수의계약 형태로 공고했다.

앞서 청와대는 SK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의 선구매 추진을 언급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 백신의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 백신생산을 주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노바백스에는 계약금 외에도 로열티를 지급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모더나 2000만명분 △화이자 1000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코백스 10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외에도 노바백스 2000만명분이 더해져 모두 7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