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임박', 이달 중 허가 신청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19: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한국화이자 제약 건물의 모습./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한국화이자 제약 건물의 모습./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미국 화이자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조만간 국내에서 허가 절차를 시작할 전망이다.

2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한국화이자제약은 이달 안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코로나19 백신의 정식 품목허가를 신청하기로 하고 막바지 작업 중이다. 이 백신은 공동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들여올 첫 제품으로 알려졌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 18일 식약처에 백신의 비임상 및 임상시험 자료의 사전검토를 신청한 후 후속 작업 중이다. 회사 측은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의 허가심사 기간을 대폭 줄여 40일 이내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백신 접종 일정에 차질 없도록 신속 심사하겠다는 방침이어서 더욱 단축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식약처의 허가·심사를 받고 있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허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자료와 관련해선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백신 안전성·효과성 검증 자문단' 회의가 오는 31일 열린다. 결과는 2월 1일 발표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