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거리두기 연장' 문건, 인천시 공무원이 유출…檢 송치(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2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자 지인 포함된 단톡방 등에 공유

온라인상에 유출된 거리두기 조정방안 문건 © 뉴스1
온라인상에 유출된 거리두기 조정방안 문건 © 뉴스1
(대전=뉴스1) 강남주 기자,김종서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문건을 온라인상에 유출한 공무원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대전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최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인천시청 소속 공무원 A씨를 붙잡아 대전지검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조치 발표 전 기자와 지인들이 포함돼있는 모바일 단체체팅방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문건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인 등으로부터 '문건을 미리 받아볼 수 있느냐'는 등 요청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문건에는 24일까지 3주간 시행, 야외·스크린골프장 및 학원·교습소, 스키장·눈썰매장·빙상장 등 시설 방역수칙 추가 보완 등 내용이 담겨 있다.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인천시는 "소속 공무원이 제공한 사실은 확인되나, 이보다 앞서 퍼졌던 문건이라 비밀누설에 해당하는지 불분명하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지난 2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확정되지 않은 내용이 유출된 것 같다"며 "사회적 혼란이 야기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C-쇼크' 하나투어, '복직 보장없는' 안식년 시행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