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번엔 '쿠팡' 직격…이재명 "사람답게 대해야 공정사회 프렌들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1 21: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UPH시스템, 속도 떨어지는 노동자 독촉방송·확인서 강요" "근로감독권 공유해주면 샅샅이 조사하고 개선하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사회 공동체가 결코 용인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게 공정 사회의 비지니스 프렌들리”라고 밝혔다./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사회 공동체가 결코 용인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게 공정 사회의 비지니스 프렌들리”라고 밝혔다./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사회 공동체가 결코 용인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게 공정 사회의 비즈니스 프렌들리"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쿠팡은 속도에 환장한 회사입니다'란 기사를 인용하면서 "한 분의 안타까운 죽음에 우리 사회 현주소가 고스란히 응축되어 있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가장으로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50대 노동자. 늘 생활은 빠듯했고 차가운 도시락으로 끼니를 때우며 핫팩 하나로 영하 11도 겨울날을 버텼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기업의 UPH 시스템은 1시간에 몇 개의 물건을 처리하는지 나타내는 수치라고 한다"며 "개별 노동자의 현황이 실시간으로 측정되고 속도가 떨어지는 노동자를 전체방송을 통해 독촉한다. 관리자에게 불려가 '사실관계확인서'를 쓰기도 하고 누적되면 일을 할 수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릴 적 공장 다닐 때도 이유 없이 군기 잡히고 두들겨 맞으면 맞았지, 이렇게 사람을 매 순간 피 말리게 하면서 모욕하진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사측도 나름의 이유가 있었겠다. 하지만 어쩔 수 없었다는 항변으로는 부족하다"며 "그런 불가피함으로 사람을 사람답게 대할 수 없는 사업 모델이라면 지속가능하지 않다. 온풍기를 마련하든 더 두터운 발열 방한복을 제공하든 문제를 해결하려고 마음먹었다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었던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에) 거듭 지자체에도 근로감독권을 공유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노동부가 인력부족 등 현실적인 이유로 미처 하지 못하는 영역, 샅샅이 조사하고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