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균 "국회 구두닦아 주시던 선생님 별세…성함 몰라 죄송" 애도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06: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1일 "오늘 국회에서 구두 미화하시던 선생님께서 별세하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신께서 베푼 행복의 손길이 우리를 기쁘게 만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죄송스럽게 저는 선생님 성함도 모른다"며 "20여 년 전 제가 국회에 입성했을 즈음부터 선생님은 두 평 남짓한 공간에서 구두를 닦아오셨다. 국회 직원이나 다른 의원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저 역시 늘 선생님의 손길에 구두를 맡겼다"고 회고했다.

이어 "말수는 없지만 성실하고 손이 빨라 많은 국회 직원의 믿음을 받아오셨다. 정말 열심히 반짝반짝 광을 내주신 덕분에 구두를 볼 때마다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자주 만나진 못했지만 늘 고마운 마음이었다"며 "어쩌다 복도에서 마주치면 선한 눈빛으로 인사를 건네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했다.

그는 "구두에 이름이 쓰여있는 것도 아닌데 수많은 구두가 누구 것인지 한눈에 척척 알아보고 방에 일일이 가져다주시곤 했다"면서 "누가 다녀가셨나 싶어 쳐다보면 어느새 반짝이는 구두만 덩그러니 놓여있을 때가 많았다. 수많은 사람의 구두를 닦아 주면서도 선생님께서는 늘 검정 티셔츠에 검정 슬리퍼만 신고 다니셨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정 총리는 감사를 표하면서 "당신께서 베푼 행복의 손길이 우리를 기쁘게 만들었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영면하소서"라고 글을 맺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