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5G장비 보안인증 획득…글로벌 사업 속도낸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82,100원 상승300 -0.4%)가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에 대한 글로벌 보안성 인증을 획득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삼성 5G장비 CC인증 획득…보안성 검증


삼성전자는 5G 이동통신 장비에 대해 국제 공통평가 기준(CC) 인증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CC 인증은 IT 제품 보안성을 평가하는 ISO 15408 국제 기준으로 세계 각국에서 관리하는 보안성 평가 기준 중 공통 평가 항목에 대한 충족 여부를 검증해 획득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월부터 캐나다 보안 평가업체인 라이트십과 5G 이동통신 기지국 보안성 검토를 시작해 11월 완료했다. 국제 CC 포털 보안제품으로 등록도 마쳤다.

이달에는 업계 최초로 5G 이동통신 기지국을 미국 국가안보국(NSA) 산하 국가정보보증협회(NIAP)에서 관리하는 보안 인증 제품으로 올렸다. 캐나다 국방부 산하 통신보안국 인증 제품 목록에도 이름을 올렸다.

미국과 캐나다는 국제 표준인 CC 인증과 병행해 자체적인 정보 보안 체계를 구축해 추가적인 보안 검증 및 인증 단계를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북미 지역에서 5G 상용망 공급뿐 아니라 다양한 방면으로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제품 신뢰도 제고를 위해 CC 인증 획득을 추진하게 됐다.


네트워크 보안·기술 앞세워 글로벌 톱3 도약 박차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에 8조 원 규모 대규모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 국방성 5G 기술 검증에 이동통신 장비 공급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캐나다 텔러스·비디오트론과 4G/5G 상용 사업에 진입하는 등 지속해서 5G 이동통신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KDDI와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에도 성공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물리적인 이동통신망을 다수의 가상 네트워크로 잘라내, 초고속 통신·초저지연·초연결 통신 특성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5G 이동통신 필수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글로벌 톱3 네트워크 장비업체' 도약을 위해 속도를 더 내겠다는 구상이다. 화웨이에 대한 미국 제재가 지속되는 만큼 미국은 물론 유럽과 인도 등지에서도 반사효과로 인한 점유율 확대도 기대된다.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 기준 5G 통신장비 시장점유율은 중국 화웨이(35.7%), 스웨덴 에릭슨(24.6%), 핀란드 노키아(15.8%), 삼성전자(13.2%) 순이다.

정서형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무는 "5G 이동통신이 개인과 산업, 사회 곳곳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만큼 정보 보안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삼성전자는 제품에 대한 엄격한 보안 인증을 통해 신뢰할 수 있는 5G 공급사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