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의힘 "경선 후보 간 허위 비방 땐 자격 박탈까지"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3: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후보 사이 비방이 심화하는 데 대한 대책으로 허위 사실 공표시 자격을 박탈하는 등 강력 제재 카드를 꺼내들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점식 후보 시민검증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정 지역에서 후보자에 대한 검증 요청이 있다"며 "근거가 있고, 자료가 있는 검증 요구에 대해선 적극 검증해서 그 결과를 공관위에 보고하고, 이를 공천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다만 근거 없는 비방에 대해선 공관위 차원에서 각 후보자에 대한 제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 공표에 대해서는 가장 심한 경우, 후보 자격 박탈까지 포함된다"고 강조했다.

시민검증위는 오는 23일 회의를 열고 후보자가 제출한 자기검증진술서 등 자료를 토대로 자체검증을 실시하고 공관위에 그 결과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는 후보자에 대한 면접 등 향후 과정에서 참고 자료로 활용된다.

한편 이날 공관위는 야권 후보 단일화 관련 논의를 진행하지 않았다. 김수민 공관위 대변인은 '당 밖 후보 관련 논의를 진행했느냐'는 물음에 "전혀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단일화 논의보다는 당내 경선에 집중하고 있다는 의미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21일)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접수를 마감했다.

서울시장 선거에는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롯해 이종구·김선동·오신환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정기 전 상하이 총영사, 조대원 전 경기 고양정 당협위원장,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등 후보자 14명이 지원했다.

부산시장 선거에는 이진복·이언주·박민식·박형준 전 의원과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 9명이 등록했다.

국민의힘은 서울과 부산에서 각각 24일, 25일 후보자 면접을 실시한다. 26일엔 예비경선 진출자를 발표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