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종석 "재난지원금 고통 큰 곳에"…이재명 '보편 지급' 반대 시사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3: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8월18일 광주 남구 남구청사 7층 회의실에서 열린 남구-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협약식에서 임종석 협력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해 8월18일 광주 남구 남구청사 7층 회의실에서 열린 남구-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협약식에서 임종석 협력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2일 코로나19 재난지원금에 대해 "고통과 피해가 큰 곳에 더 빨리, 더 과감하게,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게 더 긴요하고, 더 공정하고, 더 정의롭다"고 밝혔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보편지급 주장에 에둘러 반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좋아하는 기업인과 저녁 식사를 했는데 코로나 상황 동안 정부와 경기도로부터 230만원의 지원금 안내를 받았지만 신청하지는 않았다고 한다"며 "본인이 세금을 많이 내고, 코로나로 인한 피해도 있지만 본인에게 지원금을 주는 건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다는 거다. 일단 감동"이라고 일화를 소개했다.

이어 "1차 재난지원금 시기에 논쟁이 있었다. 지금 3차 지원금이 지급되고 있고 벌써 4차 지원이 필요하다는 얘기도 있다"며 "매번 논란이 있지만 이는 매우 필요하고 건강한 논란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정부가 선별이나 차등의 표현은 바꾸기를 권한다"며 선별 혹은 차등 지원이라는 표현은 "지원받는 사람에게 심적 불편함을 남기기에 사회구성원으로서 필요성과 권리감을 가질 수 있도록 정책을 디자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예컨대 '사회적 지급'은 어떨까"라며 계층을 나누는 듯한 선별, 차등보다는 사회적 지급으로 용어를 바꿔 쓰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자산과 소득의 양극화는 불편하지만 정면으로 마주해야 할 가장 어려운 과제"라며 "코로나는 이 양극화를 더 깊숙하고 가파르게 악화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정부의 역할은 기회의 평등을 넘어 사회적 균형과 시민적 권리의 형평에까지 닿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