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회사 책임 된 택배분류작업…택배비 오르나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0:3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한 택배 기사가 수북이 쌓인 상자를 옮기고 있다. 이날 택배사와 노조는 택배 분류작업을 택배 노동자의 기본 작업범위에서 제외시키고 택배회사가 분류작업 전담인력을 투입하기로 낸 정부 중재안에 최종 합의했다.2021.1.21/뉴스1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한 택배 기사가 수북이 쌓인 상자를 옮기고 있다. 이날 택배사와 노조는 택배 분류작업을 택배 노동자의 기본 작업범위에서 제외시키고 택배회사가 분류작업 전담인력을 투입하기로 낸 정부 중재안에 최종 합의했다.2021.1.21/뉴스1
정부와 택배노사가 과로사의 원인으로 지목돼온 택배분류 작업을 회사 책임으로 하기로 합의하면서 택배회사의 고심이 커졌다. 자동화 설비 증설이나 추가 인력 투입 등으로 예상치 못한 비용 증가가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는 지난 21일 분류작업 택배사 책임을 명시하는 내용 등을 담은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는 최대 작업시간 주 60시간, 밤 9시 심야배송 제한, 택배비 및 택배요금 거래구조 개선 등의 내용도 담겼다.

이번 합의에 따라 앞으로 택배사는 직접 분류작업 전담인력을 투입해야 한다. 택배기사가 불가피하게 분류작업을 할 경우 분류인력에게 지급하는 인건비 이상의 비용을 지급해야 한다. 분류작업 설비 자동화 역시 필수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현재 국내 택배업계에서 분류작업 자동화 설비 도입을 완료한 곳은 CJ대한통운뿐이다.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등은 아직 자동화 설비를 증설하는 단계다.

한진의 경우 2023년까지 자동화 설비 도입 등에 약 4000억원을,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약 5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지만 이밖의 중소형 택배회사들은 자동화 설비를 위한 비용을 마련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

주요 택배업체들은 우선 지난해 말 발표한 과로사 방지 종합대책 사항을 먼저 이행하겠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4000명, 한진과 롯데글로벌로지스는 각각 1000명의 분류인력을 올 1분기 안에 투입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합의로 추가 인력 확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확충하는 인력은 분류작업 전담이 아닌 작업보조가 주된 역할이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자동화 설비 증설과 별개로 모든 택배사의 인력 확충 부담이 커질 것"이라며 "택배비 인상 등의 필요성이 커졌지만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만큼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 또 쐈다…'명중률 100%' K-방산 천궁에 글로벌 관심 집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