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박 냈소" 현대차 임원들 자사주투자 실현수익 최고 286%

머니투데이
  • 강상규 소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029
  • 2021.01.25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TOM칼럼]

"대박 냈소" 현대차 임원들 자사주투자 실현수익 최고 286%
지난해 3월 자사주를 매입한 현대차 임원들이 이후 주가가 급등으로 평균 220%가 넘는 ‘대박’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최근 보유주식을 매도해 최고 286%의 차익을 실현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자동차 생산이 중단되고 판매가 급락하자 현대차 (238,500원 상승1500 0.6%) 주가는 11년 전 수준으로 후퇴했다. 2월 중순 13만원대에 거래되던 주가는 한 달 만에 6만5000원대까지 급락하며 거의 반토막이 났다.

이때 당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비롯한 임원 200여명이 책임경영을 실천하는 차원에서 대거 자사주를 매입했다. 당시 정 수석부회장은 자신의 돈 817억원을 들여 5일 동안 꾸준히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식을 사들였다. 더불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거의 모든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동참했다. 현대차는 약 125여명의 임원들이 3월부터 8월 초까지 약 33억원 어치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당시 전대미문의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기업에 큰 위기가 닥쳤을 때 그룹 오너와 전 임원들이 동참한 대규모 자사주 매입은 시장의 불안을 잠재우기에 충분했다. 주가 방어를 위해 오너와 임원들이 직접 수백억원에 달하는 개인 돈을 투자한 책임경영의 모습은 시장에 강력한 신뢰를 전달했다.

이러한 소식이 시장에 전해지자 주가는 급반등했다. 이후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의 수혜 기업으로 부각되면서 주가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현대차 주가는 8월 들어 52주 신고가를 경신했고 50일 이동평균선이 200일 이동평균선을 아래에서 위로 뚫고 올라간 ‘골든 크로스’(Golden cross)가 만들어졌다. 골든 크로스는 차트분석에서 장기 상승의 신호로 여긴다.

올해 들어 현대차 주가는 ‘애플카’ 협력 가능성이 전해지며 또 한 차례 비상했다. 11일 주가는 28만9000원까지 치솟았다. 그러면서 현대차 임원들 가운에 일부가 지난해 매입한 자사주를 매도하며 최고 286%에 달하는 차익을 실현했다. 가장 낮은 실현수익률은 97%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2일까지 자사주를 매도한 현대차 임원들의 실현수익률은 평균 100%가 훌쩍 넘는다. 최대 실현수익은 약 6983만원에 달했다.

현대차 임원들의 자사주 매매 행위는 주식투자로 손실만 보거나 낮은 실현수익률로 고민하는 일반 개인투자자들에게 중요한 교본이 될 수 있다. 현대차 주가는 이미 지난해 8월 이후 52주 최고가를 경신하며 3월 저점에서 크게 올랐다. 만약 현대차 임원들이 이때 매도했어도 30~40%에 달하는 수익을 실현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섣불리 주식을 처분하지 않았고 추가적인 주가 상승을 기대했다. 그 결과 최대 286%에 달하는 수익을 실현할 수 있었다. 올 1월에 자사주를 매도한 현대차 임원들은 1년 가까이 장기투자하면서 주가가 2배 이상 크게 올랐을 때 비로소 처분했다.

"대박 냈소" 현대차 임원들 자사주투자 실현수익 최고 286%
투자자들이 주식투자를 하면서 항상 손해만 보거나 적은 수익률밖에 얻지 못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너무 조급하게 매매하기 때문이다. 주식을 매입한 뒤 금방 수익이 나지 않으면 실망하고 처분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주가가 하락하면 불안감에 휩싸여 너무 쉽게 손절을 한다. 이들에게 1년 가까이 장기투자하라는 조언은 소 귀에 경 읽기와 같다.

반대로 주가가 오를 때도 빨리 처분하려는 충동을 이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행동재무학에서는 이러한 충동을 ‘처분효과’(disposition effect)라고 부르는데, 이러한 충동을 극복하지 못하면 큰 수익을 얻기가 어렵다.

그리고 주식은 쌀 때 사야 한다는 불변의 원칙도 새삼 일깨워준다. 현대차 임원들은 지난해 3월 주가가 11년 전 수준으로 후퇴하면서 지나치게 저평가됐을 때 자사주를 매입했다. 모두가 공포에 휩싸였을 때 과감히 투자에 나선 것이다. 그 결과 평균 200%가 넘는 차익을 실현할 수 있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21년 1월 24일 (22: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