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의약품청 해킹…셀트리온 "코로나 신약 문서 유출 가능성"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5: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렉키로나주 임상 절차 차질없이 진행"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에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공개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에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공개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셀트리온 (297,500원 상승10500 -3.4%)이 유럽의약품청(EMA)에 제출한 코로나19(COVID-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의 일부 문서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외부에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셀트리온은 22일 "최근 EMA 전산시스템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지를 회사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셀트리온 측은 "당사가 EMA에 제출한 렉키로나주, '허쥬마', '트룩시마' 관련 일부 문서에 불법적 접근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사건으로 인해 당사가 EMA에 제출한 문서 중 일부가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은 있으나 해당 문서는 환자의 개인 정보를 전혀 포함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셀트리온 자체 IT(정보기술)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고, 현재까지 어떠한 유출이나 피해도 없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렉키로나주와 다른 바이오의약품 임상·허가 절차에도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셀트리온 측은 "EMA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해당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바이오의약품의 임상·허가 절차도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는 이번 사이버 공격이 셀트리온을 목표로 벌어진 것은 아니라고 파악했다.

셀트리온 측은 "당사뿐 아니라 미국 모더나, 독일 바이오앤테크 등의 일부 다국적 기업들도 같은 형태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번 사이버 공격이 당사를 특정해 발생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