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취소하면 48조 손해, 열어도 빚잔치...일본의 올림픽 고민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3 08: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이번엔 취소된다는 보도가 나오자, 일본 정부와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사실 무근이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코로나19 확산에 일본내 여론까지 좋지 않지만 올림픽이 취소될 경우 감당해야할 경제적 손실은 막대하다.

영국 BBC는 지난 20일 일본이 올림픽을 1년 연기하면서 공식 개최 비용이 22% 증가한 115억파운드(약 17조3655억원)가 됐다고 보도했다. 연기에 따라 각종 계약을 다시 맺고, 보안 조치 등을 추가하면서 21억파운드(약 3조1700억원) 가량 경비가 늘어난 것이다.

키스 밀스 2012년 런던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은 BBC에 "올림픽 취소는 비극적인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야모토 가쓰히로 오사카 대학 경제학부 명예교수는 올해 올림픽을 축소해서 개최한다 하더라도 1조4000억엔(약 14조92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야모토 교수는 대회가 취소될 경우 일본의 경제적 손실이 4조5000억엔(약 47조945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봤다.

닛케이아시아리뷰는 22일 일본이 올림픽을 강행해서 드는 비용을 생각하면 오히려 취소하는 게 낫다는 사설을 내보내기도 했다.

닛케이는 일본이 코로나19와 관련된 경기부양책으로 총 307조엔(약 3272조원)에 달하는 예산을 배정했다고 전했다. 이는 주요 7개국(G7) 국가 중 최다 수준이자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60%에 달하는 규모이다.

게다가 일본의 부채비율 또한 GDP의 266%를 기록 중이다. 세계 최고치이자 미국의 2배 수준이다. 닛케이는 여전히 부양책 규모가 얼마나 더 늘어날지 모르는 데다가 올림픽 개최시에도 비용이 얼마나 늘어날 지 불분명한 상황이기 때문에 자칫 적자를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할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하지만 닛케이는 도쿄 올림픽위원회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위원회가 이미 도요타 자동차와 코카콜라, 덴츠 등 대기업으로부터 막대한 스폰서 계약을 맺었기 때문에 이를 취소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