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존슨 총리 "한국 목소리 중요"…G7 정상회의에 文대통령 초청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3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1.22.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공식 초청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가 22일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G7정상회의 초청을 재확인하고 오는 5월 서울에서 열리는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참석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도 곧 답신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오는 6월 11∼13일 영국 남서부 콘월의 휴양지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다.

존슨 총리는 서한에서 "지난 통화에서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고 코로나19(COVID-19)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의 협력 의지를 확인해 기쁘다"며 "5월 영국 G7 정상회의에 대통령을 모시게 돼 기쁘다"고 했다.

그는 "올해 전 세계가 코로나19 퇴치와 팬데믹 예방, 탄소 중립을 통한 기후변화 목표에 매진해야 한다"며 "이런 논의에 대한민국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오는 5월 서울에서 열리는 P4G 회의 초대에 감사하다"며 영국의 참석을 확약했다. 또 이번 회의가 중요한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포용적이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50 탄소중립 선언한 경험을 바탕으로 G7 성과에 도움될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할 예정이다.
[런던=AP/뉴시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0일(현지시간) 런던 총리 관저에서 데이비드 프로스트(왼쪽) 영국 통상교섭본부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관련 미래관계 협정 합의안에 서명하고 있다. 2020.12.31.
[런던=AP/뉴시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0일(현지시간) 런던 총리 관저에서 데이비드 프로스트(왼쪽) 영국 통상교섭본부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관련 미래관계 협정 합의안에 서명하고 있다. 2020.12.31.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공식 참여를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서한에서 밝힐 예정이지만, G7 정상회의가 중요한 성과를 만들 것이고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적어서 발송할 계획"이라며 "P4G 회의도 대면으로 추진한다는 목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우리나라는 이미 미국이 의장국일 때에 이어 연속으로 초청받은 것"이라며 "우리나라 국제적 위상이나 영향력 강화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한에서 존슨 총리가 말했고 지난해 11월 정상통화 때도 언급했는데, 우리나라가 코로나19에 모범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현안에 선제 대응하는 것이 반영된 것"이라며 "영국이 G7 초청을 발표했을 때 G10이라고 하는 기사들이 있었는데, G10은 올해 등장한 개념이다. 존슨 총리는 지난해 11월 정상통화에서 문 대통령을 초청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