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가 절독한 뉴욕타임스·워싱턴포스트, 바이든 다시 구독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3 1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백악관이 양대 유력신문인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를 다시 구독하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해 두 신문이 이날 오전 백악관에 도착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에게 비판적 어조를 취하는 언론들에 재임기간 내내 불만을 표해왔다. 그는 NYT와 WP를 "가짜뉴스"라거나 "부패한 신문"이라고 비난하며 2019년 10월 구독을 끊었다.

그러나 NYT와 WP모두 트럼프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구독자 수가 급증했다. 트럼프와의 충돌로 일부 기자들은 '스타 기자'가 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NYT와 WP외에도 CNN 등 주류 언론들과 갈등을 겪었다. 급기야 자신에게 비판적 보도를 한 기자의 백악관 출입을 금지하기도 했다.

더 힐은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소셜미디어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호보한 일부 극우 매체의 허위 정보가 가짜뉴스란 재앙을 낳았다"고 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가 미국 국민과의 신뢰를 다시 쌓는 것"이라며 "우리는 브리핑룸에 진실과 투명성을 다시 가져오는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