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코로나 음성' 허위소견서 쓴 괴산성모병원 수사 마무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3 11: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의사 3명·원무과직원 1명 조사…다음 주 기소여부 결정

© 뉴스1
© 뉴스1
(괴산=뉴스1) 김정수 기자 = 충북 괴산경찰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견서를 허위 작성한 괴산성모병원 수사를 마무리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괴산군이 고발한 코로나19 검사 소견서 허위 작성과 관련 지난 15일까지 의사 3명과 18일 원무과 직원 1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앞서 군은 지난달 21일 이 병원이 입원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면서 소견서에 코로나19 진단검사 기록을 허위로 기재했다며 사문서 위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성모병원 입원환자가 진단검사를 받았지만 경기지역 병원으로 전원할 당시인 지난달 11일 전후로 소견서에 검사 기록을 누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지역 병원으로 이송한 A씨는 며칠 후 병원의 진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괴산성모병원에서는 지난달 15일 2명을 시작으로 53명(환자 47명·종사자 6명)이 확진됐으며 이 가운데 7명이 숨졌다.

이 병원은 지난 7일 이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21일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에서 해제됐다.

경찰 관계자는 "코호트 격리 기간 병원 관계자 조사를 마무리한 만큼 다음 주 관련자들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