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영구 "주식으로 10억 날렸다…아파트 팔고 작전주 상폐도"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6,481
  • 2021.01.23 12: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방송인 조영구/사진=머니투데이 DB
방송인 조영구/사진=머니투데이 DB
방송인 조영구가 주식으로 10억을 잃은 사연을 털어놨다.

23일 오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쩐당포'에는 조영구 신재은 부부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구는 과거 주식으로 10억 정도를 날렸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조영구의 아내 신재은 씨는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고 돈 안 날리면 되는데, 주식으로 돈 다 날리고 잔돈을 자꾸 아끼니까 치졸해 보인다"고 토로했다.

조영구는 "돈만 모으면 아파트 중도금으로 내고 하다가 어느날 아파트 두 채에서 전세금 6억이 쑥 들어왔다"며 주식을 시작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는 "돈을 만져본 적이 없으니 이 돈을 어떻게 써야될지 모르겠더라. 주변에서 주식을 해보라고 해서 2000만원을 넣었는데 보름 만에 1000만원을 벌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주식으로 보름 만에 큰 돈을 벌게 된 조영구는 "'그동안 왜 힘들게 돈을 벌었나' 생각하면서 그 돈을 주식에 다 넣었다"며 "아파트 한 채를 팔아서 또 (주식을) 하고 그때는 미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주식장이 끝나면 아무것도 못하겠더라. 한강을 걸으면서 아침 9시가 되기를 기다렸다. 빨리 본전을 찾고 싶은 생각에 작전주에 넣어서 상폐도 많이 시키고, 진짜 많이 힘들었다"고 했다.

조영구는 "아내가 울면서 '제발 그만하라'고 사정하더라. 그 때 안 말렸으면 그나마 있는 집도 팔았을 것"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