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택·화상 트래픽 걱정 끝"…LGU+ 기업용 광전송 백본망 구축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신규 구축한 기업 전용 백본망의 광전송장비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사진=LGU+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신규 구축한 기업 전용 백본망의 광전송장비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사진=LGU+
LG유플러스는 최신 광전송 기술을 적용한 기업 전용 전국 백본망(Backbone network)의 신규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업용 백본망은 비대면 시대 급증하는 트래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기업 고객들의 다양한 사업 환경에도 안정적인 전용망 역할을 할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광전송 분야 글로벌 리딩업체인 미국 시에나(Ciena)사의 차세대 광전송장비(ROADM)을 도입했다. 주요 광역시와 전국 28개 주요도시를 상호 직접 연결하는 그물망(Mesh) 방식으로 구축해 저지연 및 경로 다원화 등 데이터 전송의 안정성을 강화했다.


ROADM는 광신호를 원격에서 자유롭게 재구성할 수 있는 기능을 한다. 급속히 폭증하는 트래픽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국내 최초로 가변 파장(Flexible Grid) 방식을 적용했다. 트래픽 급증 시 기존 망의 6배 이상인 600G까지 전송하는 네트워크 용량을 제공할 수 있다.

기업들이 운영하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와 직접 연동해 네트워크를 확장해 구성할 수 있다. 공공기관, 대기업 및 금융사, 글로벌 기업 등도 안정적으로 고품질 트래픽을 관리할 수 있다.

신규 백본망 전체 구간에 광선로의 손실과 단선 지점, 거리 등을 측정하는 ‘OTDR(Optical Time Domain Reflectometer)’ 기술도 적용했다. 직관적으로 실시간 선로 상태를 모니터링해 장애 발생 시 대응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재해 복구(DR) 회선 서비스도 안정적으로 구성할 수 있어 장애나 재해 등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재택근무, 화상회의, 원격수업 등 클라우드 서비스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다양한 기업 고객의 니즈를 수용해 유연하고 안정적인 전송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