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할머니 성폭행 CCTV 방송"…항의 빗발친 '궁금한 이야기 Y'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5,058
  • 2021.01.24 08: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3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지난 22일 마을 이장에게 성폭행 당한 80대 노인 사건을 방송하며 사건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그대로 내보내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사진=시청자 게시판 캡처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지난 22일 마을 이장에게 성폭행 당한 80대 노인 사건을 방송하며 사건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그대로 내보내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사진=시청자 게시판 캡처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마을 이장에게 성폭행 당한 80대 노인 사건을 방송하며 사건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그대로 내보내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시사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시골 마을의 이장이 85세 할머니를 성폭행한 사건이 방송됐다.

할머니 집에 설치된 CCTV에 따르면, 마을 이장 박씨는 지난해 7월 할머니가 혼자 사는 집에 찾아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할머니의 신체를 만졌다. 박씨는 이후에도 할머니 집에 찾아와 추행을 계속했다.

이 과정에서 프로그램 제작진은 성폭행 당시 CCTV 장면을 방송에 내보냈다. 인물 등에 모자이크 처리는 됐으나 당시 상황이 그대로 드러났다.

방송 직후 이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 같은 행동을 한 제작진을 비판하는 게시글이 쏟아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작진을 징계하라는 청원까지 게시됐다.

한 누리꾼은 "피해자 CCTV 장면을 TV에 그대로 내보내다니, 모자이크를 했지만 무슨 행위를 하는지 다 보일 정도였고 보는 내내 불안했다"며 "젊은 여성 피해자의 성폭력이 담긴 CCTV여도 그대로 내보냈을 건가"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영상공개로 2차 피해를 박제했다"며 "정황 설명으로 충분한 상황에 피해 영상을 방송에서 재차 보여주는 건 용기낸 할머니한테 또 다른 상처"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할머니는 "5년 전부터 시작됐다"며 "나를 죽일까봐 참았다. 말을 할까 싶다가도 아들한테 연락하면 어쩔까 싶어서 동네 창피해서 참았다. 집에 와서 울고 떨고 무서웠다"고 했다.

이후 가족들은 할머니의 진술에 따라 이장 박씨를 고소했고, 박씨는 할머니 가족들이 CCTV가 있다고 하자 그제서야 죄를 인정한다며 각서를 썼다.

하지만 박씨는 여전히 이 마을 이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제작진에게 "할머니가 먼저 자신을 유혹했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