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인이 다룬 '그알'에, 김새롬 "안 중요해"…다이슨에 불똥?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22
  • 2021.01.24 09: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머니투데이DB(왼쪽), GS홈쇼핑 사이트 캡처
/사진=머니투데이DB(왼쪽), GS홈쇼핑 사이트 캡처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생방송 중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부적절하게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으나, 그의 SNS와 홈쇼핑 홈페이지 게시판 등에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김새롬은 지난 23일 GS홈쇼핑 생방송을 진행하며 "'그것이 알고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에요" 등 발언으로 논란을 샀다. 이날 같은 시간대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의 후속편이 방송됐다.

발언 이후 이날 방송에서 다뤄진 가전제품 '다이슨' 판매 페이지에는 이 같은 발언을 한 김새롬과 홈쇼핑 관계자들을 비판하는 글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그알' 이번 방송은 중요하다. 그런데 뭐? 그알이 중요한 게 아니라 다이슨 구매할 때라고? 다이슨까지 싫어진다"고 글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은 "GS홈쇼핑은 물건 파는 데만 혈안이 되어 국민적 공분을 산 방송 따위는 관심이 없나? 진짜 최악이다"라며 "김새롬씨도 방송에서 공식 사과하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쇼호스트의 가벼운 언행이 너무 불편하다"며 "다이슨 볼 때마다 생각날 듯 하다. 구매 심각히 고려했는데 오늘 너무 실망했다"고 글을 썼다.

논란이 커지자 김새롬은 2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고 적었다.

이어 "오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 많은 실망을 했다"고 했다.

김새롬은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