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승열♥' 김영희 "결혼식 꿈같이 지나가…나보다 더 울던 동료들에 먹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3: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영희 인스타그램© 뉴스1
김영희 인스타그램©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개그우먼 김영희가 결혼식을 올린 소감을 전했다.

김영희는 24일 인스타그램에 "어제가 꿈같이 지나갔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정신을 차려보니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별도 공간을 마련해 150분께 식사가 가능했고 행여나 못 드시는 분들을 위해 답례품도 준비했는데 답례품도 부족하고"라며 "정말 너무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러 오셔서 감사했는데 제 얼굴도, 식도 못 보고 가신 분들이 너무 많아서 너무 죄송해요"라고 덧붙였다.

또 "저보다 더 많이 울던 지인들, 친구들 보니 너무 먹먹했어요"라며 "사회 봐주신 영진선배 상훈오빠 축시해준 혜선이 소라 하나 정혜 아마 내가 이때부터 울었지"라면서 동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축가 해주러 온 다해, 호영오빠 , 슬리피도 너무 고맙고 발걸음 해주신 모든 분들 못 오시고 축의금 보내주신 많은 분들 감사합니다"라며 "잘 살아가겠습니다! 신혼여행 다녀와서 따로 인사 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영희는 지난 23일 10세 연하 야구선수 윤승열과 서울 모처의 웨딩홀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김영희와 윤승열은 지인으로 알고 지내다 지난해 5월 연인 사이로 발전했으며, 8개월만에 결혼의 결실을 맺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