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친문 러브콜' 박영선…"盧대통령, 그리고 아버님"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4: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창녕에 있는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았다. / 박 전 장관 SNS(페이스북).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창녕에 있는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았다. / 박 전 장관 SNS(페이스북).

“노무현 대통령님. 그리고 아버님. 같은 인사를 드렸습니다. 영선입니다. 고맙습니다.”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을 향한 ‘러브콜’에 나섰다. 박 전 장관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경선에 앞서 지지층 확장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영선, 盧대통령에 "인사 받아주셨다"


박 전 장관은 24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두 분 모두 조용히 제 인사를 받아주셨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경남 창녕에 있는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았다.

박 전 장관은 “몇마디 말씀도 해주셨다”며 “오랜만이라는 말씀은 꾸중이었다. 건강 잘 챙기라는 말씀은 걱정이었다. 해왔던대로 하라는 말씀은 응원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꾸중도, 걱정도, 응원도 모두 가슴에 꾹꾹 눌러 담았다”며 “꾸중, 걱정, 응원. 이 셋을 품고 서울로 간다”고 했다.

권양숙 여사도 만났다고 박 전 장관은 밝혔다. 박 전 장관은 “권양숙 여사님은 제 손을 꼭 잡으시고 어머니 마음을 담아 걱정, 응원, 격려를 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서울시민들을 직접 만나 지지를 호소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박 전 장관은 “이제 서울시민 한분, 한분께도 인사를 드릴 것”이라며 “두 분께 드렸던 것과 똑같은 인사를 드릴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박영선이 만들어갈 새로운 서울에 대해 들어주시고 함께해 주시면서, 꾸중해주시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전 장관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 제 인사는 이렇게 바뀔 것”이라며 “영선입니다. 박영선입니다. 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창녕에 있는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았다. / 박 전 장관 SNS(페이스북).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경남 창녕에 있는 부친 묘소와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았다. / 박 전 장관 SNS(페이스북).



박영선, 文대통령에도 "한국은 문재인 보유국"


박 전 장관이 이번 경선을 앞두고 당내 핵심 지지층인 친문 세력을 향한 호소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박 전 장관은 여권의 여성 중진 의원이자 경제 장관 출신으로 확장성을 강점으로 가진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며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도 했다.

여기에 친문 지지층의 지원까지 받을 경우 당내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번 경선에서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국민 여론조사 50%로 후보를 선출하기로 했다.

경쟁자도 의식된다. 우상호 의원은 민주화 세대의 중심 인물로 친문 세력의 지지를 앞세운다. 이달 22일에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임종선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만난 사진을 게재하며 세를 과시하기도 했다.

우 의원은 이날 “전날 임종석 전 실장과 저녁을 함께 했다”며 “새벽 벽두부터 따뜻한 지지를 해준 데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마련한 자리”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