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북도, 소상공인 위한 스마트상점 보급 확대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명지 도의원 "소상공 분야 코로나로 생존위기" 대책 촉구

김명지 전북도의원이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김명지 전북도의원이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도가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상점 보급을 확대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스마트상점은 주문결제에서 배달까지 온라인 서비스로 해결하는 방식부터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무인점포 등 제반 ICT(정보통신기술)를 소상공인 영업에 접목시킨 디지털화된 상점을 통칭한다.

김명지 전북도의원은 24일 “대형 유통매장의 골목상권 잠식과 이커머스(e-commerce) 시장의 급속한 확대로 침체일로에 있던 도내 소상공 분야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해 생존위기에 내몰려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소비시장의 변화가 코로나가 촉발시킨 비대면사회의 고착화 현상으로 인해 더욱 탄력을 받고 있으며 변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전북지역 소상공인의 경영여건 악화는 급격하게 심화되고 있는 것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스마트상점을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의 핵심으로 보고 2025년까지 10만개의 스마트상점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실제 해외시장조사기관의 전망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상점 시장은 연평균 24% 이상 성장할 것으로 추정했다.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를 위한 스마트상점 사업 보급에 속도를 내지 않을 경우 도태를 넘어 침몰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나오는 이유다.

김 의원은 “전북도의 스마트상점 보급사업은 미약한 수준”이라며 “공식적으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으나 소상공인을 위한 디지털 기술 접목은 마지못해 시늉만 내는 정도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 예산만 봐도 소상공인 비대면 경영 전환지원사업 5억원이 전부다”며 “2025년까지 총 20조7800억원이 투입되는 전북형뉴딜 종합계획에도 소상공인의 디지털화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극히 미미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대변화에 부응하는 전북도 차원의 소상공인 지원정책이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스마트상점 보급 등 도내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전환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의원은 스마트상점의 체계적인 보급사업을 위해 “일자리경제본부와 경제통상진흥원, 콘텐츠융합지원센터, 전북연구원 등 유관 기관들이 협업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정책과 단위사업 발굴→교육?홍보와 시범사업 추진→기술개발과 인프라 구축→사업성과 확인→사업 확산 등과 같은 일련의 체계적인 시책추진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