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식 담판 없다… 北에 대해 "새 전략" 말한 미국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6: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북 억제에 중대한 관심…현상황 철저한 정책 검토부터 시작"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2일(현지시간) 브리핑하고 있다./사진=AFP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2일(현지시간) 브리핑하고 있다./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북핵을 '심각한 위협'으로 인식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미국은 여전히 대북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두고 있다"며 "미국인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 전략' 언급은 지난 20일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다른 노선과 기조로 대북 정책을 추진할 것을 예고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 기자의 질문을 받고 "대통령의 관점은 의심의 여지 없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다른 확산 관련 활동이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글로벌 비확산 체제를 훼손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분명히 북한의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여전히 두고 있다"며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접근법은 진행 중인 (대북) 압박 옵션과 미래의 어떤 외교 가능성에 관해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들과 긴밀한 협의 속에 북한의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이 역사적으로 그런 것처럼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제에 관해 협력하기 위해 그 지역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사키 대변인의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전략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것이라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취임사에서 '동맹 복원', '미국의 리더십 회복'을 골자로 한 외교 정책의 큰 구상을 간략하게 소개하고 북한 문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배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연설하고 있다. 2021.01.22.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배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연설하고 있다. 2021.01.22.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초기에 대북 정책을 다시 검토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번의 북미 정상회담 등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3차례나 만났지만, 비핵화 진전을 이뤄내지 못한 채 핵 프로그램을 발전시킬 시간을 벌어주고 북한 체제의 정당성을 강화했다는 부정적 인식이 강하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북한과의 일대일 담판식 협상을 추진하는 바람에 한국과 일본 등 동맹은 물론 비핵화 협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중국과 러시아를 소외시켰다는 문제의식도 가진 것으로 알려진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행정부의 '톱다운' 대신 실무협상부터 밟아가는 상향식 방법, 동맹을 비롯한 주변국과 공조를 중시하는 다자주의적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는 예상으로 이어진다.

북한 문제 전문가가 많지 않았던 초창기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바이든 행정부는 대통령 본인을 비롯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국무부 등에 한반도 전문가가 다수 포진해 있다.

앤서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지난 19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대북 정책과 관련해 "우리가 하려는 첫 일 중 하나는 전반적 접근법을 다시 살펴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핵 문제가 역대 미 행정부를 괴롭혔던 문제지만 실제로는 더 나빠졌다고 언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