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오세훈, '문재인 보유국' 박영선에 "문비어천가"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8: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경원 "文 보유국은 위험하고 침체된 대한민국"…오세훈 "온통 '문비어천가' 서글프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오른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오른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4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발언에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박영선 전 장관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적은 글을 겨냥해서다.

나경원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박 전 장관님,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하지 않는다"며 "무능한 국정 운영, 짝사랑과 다를 바 없는 실패한 대북정책, 부동산 가격 급등과 서민의 주택난을 보고도 어떻게 아직도 '문재인 보유국'을 말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틀어막고 검찰총장까지 내쫓으려 했던 정권"이라며 "야당의 비판은 이제 듣는 척조차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저들이 자랑스러워서 하는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위협받는 '위험한 대한민국'이며 점점 퇴보하는 '침체된 대한민국'인 것"이라며 "박 전 장관께서 그립다는 그 국무회의가 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고 왔다"고 일침을 가했다.

오세훈 전 시장도 페이스북에서 "박 전 장관이 쓴 글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아무리 급해도 이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나온 분이 코로나 시대 하루를 고통 속에 보내고 있는 시민들의 원성과 비통함은 외면한 채 오직 '문비어천가'를 외치는 것에 서글픈 마음마저 든다"며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나라도, 대통령의 절대권력 나라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며 "대한민국은 위대한 국민을 보유한 나라"라고 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