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企 10곳 중 8곳 "대출연장·이자유예 추가조지 필요"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中企 10곳 중 8곳 "대출연장·이자유예 추가조지 필요"
중소기업계는 코로나19(COVID-19) 영향에 따른 경영상황 악화로 대출연장·이자유예 조치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앙회)는 지난 15~20일 금융권 대출을 활용하고 있는 3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 대출만기연장 또는 이자상환유예 조치 추가 연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7.9%라고 25일 밝혔다.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을 동시에 유예돼야 한다는 응답이 68.9%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출만기 연장 29.6%, 이자상환유예는 1.6%로 조사됐다. 추가연장 필요기간과 관련해 38.9%가 올해 말까지 연장되어야 한다고 응답했고, 다음으로는 ‘내년 상반기까지(28.0%)’와 ‘내년 말까지(28.0%)’가 뒤를 이었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매출감소’가 37.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35.1%)’, ‘인건비․임차료 등 지급 필요(22.0%)’ 순으로 조사됐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올해 3월 말까지인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상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에 대해 재연장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8일 ‘2021년 업무계획’ 기자간담회에서 이와 관련해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연장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 달 발표될 예정이다.

추문갑 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추가연장과 코로나 금융애로 발굴을 위해 금융당국과 중소기업계가 함께 운영하는 ‘(가칭)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 설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