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조선해양, 선박 '사이버 시운전' 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자체 개발한 ‘LNG운반선의 가상시운전 솔루션’에 대해 기본승인(AIP)를 획득했다. 사진 왼쪽 두번째부터 로이드선급 선박해양부문 루이스 베니토(Luis Benito) 혁신전략 이사, 한국조선해양 권병훈 디지털기술연구소장(상무)/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자체 개발한 ‘LNG운반선의 가상시운전 솔루션’에 대해 기본승인(AIP)를 획득했다. 사진 왼쪽 두번째부터 로이드선급 선박해양부문 루이스 베니토(Luis Benito) 혁신전략 이사, 한국조선해양 권병훈 디지털기술연구소장(상무)/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112,500원 상승5500 5.1%)이 선박 '사이버 시운전'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한국조선해양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LNG운반선의 가상시운전 솔루션'에 대해 영국 로이드(LR) 선급으로부터 기본승인(AIP)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한국조선해양의 디지털트윈 선박 플랫폼(HiDTS: Hyundai intelligent Digital Twin Ship)을 이용한 가상의 사이버 공간에서 실제 선박의 해상 시운전 상황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해 LNG운반선의 이중연료엔진, 연료공급시스템, 전력‧제어시스템 등 핵심 설비들의 성능을 검증할 수 있다.

특히 실제 시운전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극한의 조건에서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고 해상에서 이뤄지는 시운전 기간을 줄여 비용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일반적으로 LNG운반선은 해상 및 가스 시운전에만 약 한 달 동안 100여 명의 인원이 투입돼 운항 안정성과 가스 적재 및 하역, 탱크 냉각 등의 평가를 진행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17년 시뮬레이션 검증시설(HILS)을 개소하고 디지털트윈 기술을 엔진 등의 기자재 검증에 적용한 바 있으며 이번에 개발한 솔루션을 통해 디지털트윈 기술을 선박시스템 전체로 확대 적용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가상시운전 솔루션 개발을 시작으로 추후 △자산관리 △에너지 최적화 △위험 예지 등의 디지털트윈 솔루션도 순차적으로 개발해 자율운항 기반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솔루션은 디지털트윈 기술을 단일 기자재가 아닌, 선박 전반의 시스템에 적용한 세계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선박용 첨단기술을 지속 개발해 자율운항 시대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