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주도의원 19명 "제주신화월드 아웃렛 허가 취소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1: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주도에 대도민 사과·절차상 문제 해결 촉구

제주도의회 전경.© News1
제주도의회 전경.© News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제주도의회 의원 19명이 25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에 제주신화월드 대규모 프리미엄 아웃렛에 대한 허가를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조례상의 유통산업발전시행계획과 실태조사 등을 실시하지 않은 채 람정제주개발에 대규모 점포 개설 등록을 내줬다"며 "특히 국내 브랜드 전문점 등으로 변질될 가능성을 막지 못한 채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이 과정에서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서귀포시 중정로 상가 번영회의 절대적인 반대 의견은 묵살됐다"며 "제주의 지리적·상권적 특수성을 고려한 제주시 상인단체 의견 청취는 이뤄지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법인격 조차 없는 행정시인 서귀포시에 이에 대한 해결을 맡겨두고 있다"며 "이는 제주도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제주도민의 어려움에 눈을 감는 것과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이번 대규모 점포 개설 등록을 취소하는 데 적극 나서야 한다"며 "절차상 발견된 문제에 대해서도 즉각 사과하고 이를 시정하는 데 적극 나서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번 성명은 제주도의회 제주민생경제포럼 소속 문종태·강성민·강충룡·김황국·고태순·고현수·박원철·강성의·박호형·이승아·송영훈·부공남·고은실·김장영·송창권 의원을 비롯해 양영식·강철남·김태석·이상봉 의원이 함께 발표했다.

한편 서귀포시는 지난해 11월25일 제주신화월드 운영기업이자 홍콩 상장법인 랜딩 인터내셔널(Landing International)의 자기업인 람정제주개발에 대규모 점포 개설 등록 허가를 내줬다.

람정제주개발은 제주관광공사 시내면세점이 철수한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관 지하 1·2층 자리에 내년 3월 영업장 면적 1만4282㎡·매장 면적 8834.54㎡ 규모의 수입 전문 프리미엄 아웃렛인 가칭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을 연다는 구상이다.

서귀포시는 지난해 10월16일 람정제주개발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신청서를 받은 뒤 같은 달 23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15일간 의견 청취 절차를 밟았고, 이 과정에서 인근 마을회는 모두 찬성, 서귀포시 중정로 상가번영회는 반대 의견을 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