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쿠웨이트 주재 北 외교관 망명…정보당국은 "확인불가"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1: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파주=뉴스1) 이동해 기자 = 6·25전쟁 70주년을 맞은 25일 경기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가 고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6.25/뉴스1
(파주=뉴스1) 이동해 기자 = 6·25전쟁 70주년을 맞은 25일 경기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가 고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6.25/뉴스1
북한 최고지도자 일가의 비자금 기지로 불리는 '노동당 39호실' 책임자 전일춘의 사위가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소식통 등에 따르면 류현우 전 쿠웨이트 주재 북한대사관 대사대리가 2019년 현지에서 가족을 데리고 탈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 전 대사대리는 탈북 당시 참사관 직급으로 2017년 9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서창석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대리를 맡아 왔다. 단 류현우라는 이름은 한국에 입국한 뒤 개명한 이름으로 보인다.

그의 장인이 외화벌이를 통해 북한 김정은 일가의 비자금을 조성·관리해온 노동당 39호실의 수장 전일춘으로 전해졌다.

정보당국은 류 전 대사대리의 국내 입국설과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류현우 전 대사대리의 망명이 맞다면, 이는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가 한국에 들어온 시점과 유사하다는 점에서도 이목을 모은다. 조 전 대사대리는 2019년 7월 한국에 들어왔다.

북한 외교관들의 망명과 관련, 대북제재 속에서 외화를 본국에 송금하기가 어려워진 해외 주재 북한 대사관의 상황 및 자녀의 장래 문제 등이 원인이 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