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승설향 "장진성이 수차례 성폭행"…장진성 "허위사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탈북작가 장진성씨(네이버 인물정보 갈무리) © 뉴스1
탈북작가 장진성씨(네이버 인물정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탈북작가 장진성씨가 탈북민 승설향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장씨는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4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승씨에 대한 장씨의 성폭행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2016년 6월 승씨에게 페이스북 메신저로 메시지를 보내 대북전문매체에 소개해 준다며 약속을 잡았다. 승씨는 약속 장소에서 장씨와 사립학교 재단 이사장 아들 A씨를 만나 술을 마셨다. 이후 의식이 없는 상태의 승씨를 A씨가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것이다.

승씨는 "저항을 하다 포기한 것은 기억이 나고 눈을 뜨니 아침인 것까지는 기억이 난다"며 "북한에서 그런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이 사람이랑 잘해보자'는 생각이 들어 (A씨를) 남자친구처럼 한 달 정도 같이 교류했다"고 말했다.

이후 장씨에게도 4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승씨는 주장했다. A씨에게 성폭행 당했을 당시의 사진을 보여주며 성관계를 요구하는 방식으로 승씨를 협박했다는 것이다.

승씨는 "욕구가 필요할 때마다 (장씨에게) 연락이 왔고 그런 일이 있을 때마다 사람이 아닌 짐승 같았다"며 "죽고 싶었다"는 심경도 밝혔다.

한편 장씨는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스트레이트가 방송한 저에 대한 성폭행, 성상납 내용은 예고편부터가 허위사실이고 명예훼손"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신변보호 경찰관을 통해 취재 요청이 왔을 당시 인터뷰 가치도 못 느낀다고 전했고 무대응으로 일관했다"며 "제보자의 일방적인 허위주장을 방송사가 쌍방 확인도 없이 여과 없이 내보냈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허위사실을 근거로 저의 성상납을 주장하는 승씨 등의 비정상적 언행이 담긴 전화녹취, 문자들은 불법으로 일관돼 있고, 진위는 객관적으로 입증할 수 있다"며 "변호사 선임과 법적 조치를 모두 마쳤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