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송가인, '미친X달덩이' 악플러 댓글 공개…"욕은 하지 맙시다"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3: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가수 송가인 인스타그램
/사진=가수 송가인 인스타그램
가수 송가인이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을 공개했다.

25일 송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누리꾼이 "미친X달덩이"라고 남긴 댓글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누리꾼은 송가인이 지난 24일 "하트 하트"라는 글과 함께 올린 사진 게시물에 악성 댓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당시 송가인은 흰색 드레스를 입고 양손으로 하트 포즈를 취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송가인은 "달덩이라 복스럽다는 말은 많이 듣는데"라며 "욕은 하지 맙시다"라고 직접 대응했다. 해당 누리꾼의 인스타그램 계정 아이디와 프로필 사진도 고스란히 보여졌다.

앞서 송가인은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주로 얼굴에 관한 악플을 많이 받는다. 지역 비하하는 악플도 있다"며 "그래도 노래로 지적하는 악플은 없더라. 그건 기분 좋다"고 언급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