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車반도체 좀…" 편지까지 쓴 나라들, 줄줄이 대만에 SOS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독일정부가 대만정부에 도움을 청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례적인 이번 요청은 최근 반도체 부족으로 자동차기업들이 생산을 정상적으로 못 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대만정부는 여러 국가로부터 이런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의 한 공장.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사진=AFP
폭스바겐의 한 공장.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사진=AFP

보도에 따르면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왕메이화 대만 경제부장(장관)에 보낸 서한에서 "TSMC에 독일 자동차산업을 위한 추가적인 반도체 생산의 중요성을 강조해주면 기쁘겠다"고 썼다. 이미 독일 업체들이 TSMC에 증산 관련한 요청을 했지만 정부도 나서달라는 뜻으로, 절박함이 배어있다.

TSMC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세계 1위인 대만기업이다. 또 대만에는 세계 4위 UMC(롄화전자)도 있다.

대만 경제부는 여러 국가에서 차량용 반도체 문제 관련한 요청을 받고 있다면서, 자국 반도체 업체들에 "전폭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로이터에 밝혔다. 협조 요청 국가들은 독일, 미국, 일본 등 자동차가 주요 산업인 국가들인 것으로 전해진다.

재택 증가로 인해 스마트 기기 등의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는 코로나19 사태에 호황을 맞았는데, 자동차 산업은 회복이 뒤늦게 시작되면서 반도체 주문 순서에서 밀려 수급 차질을 빚고 있다. 여기에 미국이 세계 5위 파운드리 기업 중국 SMIC(중신궈지)에 제재를 가하면서 상황은 악화했다.

지난해 가을부터 시작된 부품 문제로 폭스바겐, 포드, 토요타, 닛산 등 주요 세계적 자동차업체들은 생산을 줄이거나 공장을 일시 폐쇄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생산 차질 물량은 미츠비시 UFJ 모건스탠리 증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만 150만대.

독일매체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독일의 경우 자동차기업 및 관련 공급업체가 GDP(국내총생산)의 10%가량을 차지할 만큼 커 업계의 어려움은 국가경제 어려움으로 이어질 수 있다.

TSMC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은 자사에도 중요한 문제라면서 각국 요청에 협조 의사를 내비쳤다. 하지만 업계 특성상 당장 대응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대만경제연구소 류페이첸 연구원은 현지매체 포커스타이완에 "TSMC가 생산량 증대를 위해 투자를 늘렸지만 2분기까지는 자동차 칩 공급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차량용 반도체는 이익률이 크지 않아 투자 결정이 쉽지 않다고 보도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의 한 간부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문제가 최소 몇 달은 계속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에 말했으며, 대만업계에서는 이 문제가 1년 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