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남도 공무원노조 "공감할 수 있는 인사개혁 방안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남도공무원노동조합은 25일 "전남도는 공무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인사개혁 방안을 하루 속히 내놓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인사에서 차별을 없애려는 배려와 노력이 엿보인다는 점은 다소 고무적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인사시스템이 올해 1월을 기점으로 암울했던 과거로 회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남도는 올해 도정 운영방향을 '더 새로운, 더 청정한, 더 행복한 으뜸 전남 실현'을 목포로 청정과 그린, 바이오, 첨단 등 8대 전략을 청사진으로 제시했다"며 "이 목표와 전략에 따라 열심히 일한 공무원이 우대 받는다면 정당한 인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과 같이 도지사를 지근에서 보필하고, 근평과 승진을 다루는 부서에서 일해야 우대받는 인사를 두고 정당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남도공무원노조는 "앞선 인사에서는 승진후보자 순위를 무시했다가 연이은 인사에서는 승진후보자 순위 존중과 무시를 선택적으로 병행했다"며 "발탁인사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기준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인사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도지사는 승진과 전보, 근평, 교육, 파견, 계획교류에 있어 과도하게 누려왔던 기득권을 내려놓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평하지도 정당하지도, 공정하지도 않은 올해 상반기 인사를 접하면서 전남도의 미래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전남도는 공무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인사개혁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